'쇼미4' 우승 베이식 "너무 기뻐..앞으로 더 좋은 모습" 우승 소감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5.08.29 09:31 / 조회 : 3200
  • 글자크기조절
image
엠넷 '쇼미더머니4' 결승전 베이식


케이블채널 엠넷 래퍼 서바이벌 '쇼미더머니4'에서 우승을 차지한 베이식이 감동의 소감을 밝혔다.

베이식은 29일 소속사 RBW를 통해 "지금 너무 기쁘고,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베이식은 "'쇼미더머니'는 한국에서 가장 큰 힙합 프로그램으로 마니아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들에게도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거 같다"며 "아직 능력이 부족해 좀 더 멋진 힙합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지만 많은 래퍼들이 '쇼미더머니'를 통해 힙합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응원해 준 팬분들 너무 감사하고,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방송에서 미처 말하지 못했던 소감을 전했다.

앞서 지난 28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쇼미더머니4' 결승전에서 베이식은 송민호와 2라운드에 걸친 치열한 랩 배틀 끝에 우승했다.

image
베이식


이날 1라운드 공연순서는 오후 9시부터 진행된 온라인 사전투표 결과 우위를 점한 송민호에게 돌아갔다.

각 팀의 프로듀서와 함께하는 1라운드 무대에서 송민호는 선공을 택했고 지코와 '오키도키'로 기선 제압했다.

베이식은 버벌진트&산이와 '아임 더 맨'으로 무대를 꾸몄다. 앞서 블랙넛 심사를 번복했던 사실을 '셀프 디스'하는 가사로 재치 있는 무대를 꾸몄다.

2라운드 솔로 무대 순서 결정권도 송민호가 가져갔다. 송민호는 뒤 순번을 선택해 베이식이 먼저 2라운드 무대에 올랐다.

베이식은 아버지와 자신 그리고 자신의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좋은날'을 담담하게 소화했다. 거미가 베이식의 지원사격에 나서 무대에 함께 올라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이후 송민호는 함께 '쇼미더머니4'를 함께한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은 '빅텀(Victim)+위하여'를 연달아 불렀다.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무대가 모두 끝난 뒤 먼저 공개된 1라운드 공연비 금액은 베이식이 1254만원, 송민호가 1062만원으로 베이식이 200만원 가량 앞섰다. 그리고 2라운드까지 모두 합산한 최종 결과는 3018만원, 송민호가 1560만원으로 베이식이 큰 격차를 보이며 최종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이 결정되자 베이식은 "아직 믿겨지지 않는다"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베이식은 한 가정의 가장으로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힙합 유망주로 주목받던 시절, 과감하게 힙합 신을 떠나 오랜 시간 평범한 회사원의 삶을 살아왔다. 하지만 식지 않은 래퍼의 꿈을 이루기 위해 아내의 응원을 입고 '쇼미더머니4' 출연을 결심했다.

예선 첫 등장부터 남달랐다. 녹슬지 않은 랩 실력으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으며 팀 영입 1순위로 등극, 멘토들의 애정을 한 몸에 받았으며 결국 대한민국 최고의 래퍼 자리에 올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