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손하 "출산 이후 22kg 감량..다이어트 부작용 고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5.08.29 10:59 / 조회 : 240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배우 윤손하가 출산 후 22kg의 체중 감량이 가져다준 다이어트 부작용을 고백했다.

윤손하는 29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이하 '동상이몽') 19회에서 또 한 번 게스트로 출격할 예정이다. 녹화에서 윤손하는 운동보다는 단식으로 살을 빼려는 주인공에게 직접 겪은 단식 다이어트의 폐해를 전했다.

윤손하는 "임신을 하고 20kg가 쪘다. 이후 방송 복귀 때문에 두 달 만에 20kg를 다 빼고, 심지어 2kg를 더 뺐다"며 "그 때 살을 빨리 뺄 수 있는 법이 먹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해 그렇게 살을 뺐다"고 말했다.

이어 윤손하는 무분별한 단식 다이어트 때문에 겪은 위험천만한 후폭풍을 설명, 놀라움을 더했다. 윤손하는 "살 뺀 다음 한 쪽 귀가 비행기를 탔을 때처럼 멍해지는 현상이 생겼다"며 "면역력이 확 떨어져서 손에 살짝 스쳐도 붓고, 두드러기가 났다"고 다이어트에는 성공했지만 급격히 저하된 체력으로 도리어 고생했던 과거를 밝혔다.

또한 "다시 살이 쪘는데 근육이 다 빠진 상태에서 지방이 붙으니까 체형이 이상해졌다. 다이어트는 반드시 운동과 병행해야 한다"고 덧붙이며 주인공이 자신과 같은 다이어트 부작용을 겪지 않기를 바라는 진심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