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안타 폭발' 넥센, KIA에 14-7 승리.. 2연승 행진

광주=김동영 기자 / 입력 : 2015.08.29 21:59 / 조회 : 2040
  • 글자크기조절
image
역전 결승 3점포를 폭발시킨 김하성. /사진=뉴스1




넥센 히어로즈가 KIA 타이거즈와의 주말 2연전에서 먼저 웃었다. 전날 롯데전 승리 이후 2연승이다. 3위 두산 추격에 다시 한 번 시동을 켠 모습이다. 강력한 방망이의 힘이 다시 한 번 발휘됐다.

넥센은 2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KIA와의 경기에서 선발전원안타에 장단 17안타를 폭발시킨 타선의 힘을 앞세워 14-7로 승리했다.

넥센은 앞선 롯데와의 2연전을 1승 1패로 마쳤다. 하지만 1패 후 1승을 따내며 좋은 분위기를 안고 광주로 이동해 KIA를 만났다. 올 시즌 KIA전 10승 4패로 우위를 보이고 있었기 때문에 좋은 경기를 예상할 수 있었다. 그리고 화끈한 방망이를 통해 KIA 마운드를 무너뜨리며 승리를 따냈다. 8회초에만 무려 7득점하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넥센 선발 금민철은 2이닝 5피안타 1볼넷 1탈삼진 3실점으로 부진했지만 팀 타선의 도움으로 패전투수는 면했다. 두 번째로 올라온 문성현이 4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될 뻔했지만, 후속 불펜이 다시 동점을 허용하며 첫 승에 또 한 번 실패하고 말았다.

타선은 선발전원안타를 때리며 KIA 마운드를 초토화시켰다. 김하성이 홈런 포함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펄펄 날았고, 스나이더 역시 홈런 포함 2안타 1타점 2득점을 만들어냈다. 고종욱도 3안타 1타점을 올렸고, 서건창-유한준이 나란히 멀티히트를 때렸다. 유한준은 2타점도 더했다. 이택근은 3타점 3득점을 올리며 통산 700득점 고지를 밟았다.

KIA 선발 조시 스틴슨은 5⅓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4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승리 요건을 갖추고 내려왔지만 불펜이 승리를 날리고 말았다. 올 시즌 넥센전 3경기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5.68로 좋지 못했던 스틴슨은 이날도 썩 좋은 모습은 아니었다.

타선에서는 브렛 필이 4안타를 폭발시켰고, 김민우가 홈런 포함 2안타 2타점을 올렸다. 이범호와 나지완도 나란히 2안타 2타점씩 기록했다. 하지만 팀이 패하며 빛이 바래고 말았다. 오랜만에 활발한 공격력을 보였지만 아쉬움을 삼키고 말았다.

image
솔로포 포함 2안타 2타점을 올린 스나이더. /사진=뉴스1




넥센이 먼저 점수를 뽑았다. 대포가 터졌다. 1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스나이더가 스틴슨을 상대로 좌중월 비거리 125m짜리 솔로포를 터뜨려 1-0을 만들었다.

KIA는 1회말 바로 따라붙었다. 2사 후 필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리고 득점권에 나갔고, 다음 이범호가 좌측 적시타를 터뜨려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3회말 역전에 성공했다. 김민우의 우전안타, 필의 우측 2루타로 만든 무사 2,3루에서 이범호의 우중간 적시타-나지완의 좌중간 적시타가 연이어 나와 3-1로 앞섰다.

넥센은 4회초 이택근의 볼넷과 김하성의 우중간 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김재현의 유격수 땅볼 때 3루 주자 이택근이 홈을 밟아 2-3으로 추격했다.

KIA가 4회말 다시 달아났다. 박찬호의 2루수 키를 살짝 넘기는 우전안타로 만든 2사 1루에서 김민우가 문성현을 상대로 좌월 비거리 115m짜리 투런포를 쏘아 올려 5-2로 점수를 벌렸다.

그러자 넥센이 5회초 다시 추격에 나섰다. 스나이더와 서건창의 연속 중전안타와 박병호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유한준의 중전 적시타, 이택근의 중견수 희생플라이가 나와 4-5를 만들었다.

7회초 들어서는 넥센이 박병호의 안타와 이택근의 볼넷, 투수 실책으로 1사 2,3루 찬스를 잡았다. 여기서 김하성이 타석에 들어서 좌월 3점포를 폭발시키며 단숨에 7-5로 전세를 뒤집었다.

KIA도 그냥 물러나지는 않았다. 7회말 필의 좌중간 안타와 이범호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2루에서 나지완이 중월 2루타를 터뜨려 6-7이 됐다. 계속된 2사 2,3루에서는 상대 폭투 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7-7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넥센은 8회초 공격에서 고종욱의 우중간 3루타와 스나이더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다시 8-7로 앞섰다. 이어 유한준-이택근(2타점)의 연속 적시타와 박동원의 희생플라이, 고종욱의 적시 2루타 등이 더해지며 14-7까지 차이를 벌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