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알고싶다' 35시간 결박 후 숨진 환자..의사 "알코올 섭취 탓"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6.07.23 23:40 / 조회 : 254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영상 캡처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정신병원에서 숨진 환자의 의문의 영상이 공개됐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서울의 한 정신병원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망사건과 영등포역을 떠도는 연쇄실종 괴담을 통해 정신병원을 중심으로 오랜 기간 반복되고 있는 병원 내 부조리를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한 제보자는 정신병원에서 숨지기 전 이준호(가명) 씨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그것이 알고 싶다' 팀에 보냈다.

해당 영상 속 이준호 씨는 35시간 동안 몸을 결박당했다. 이준호 씨는 홀로 끈을 푼 뒤 몸을 편한 자세로 바꿨다. 하지만 이준호 씨는 갑작스레 숨을 몰아쉬는 등 상태가 급격히 나빠졌다.

이때 35시간 동안 한 번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주치의인 원장이 등장했다. 원장은 심장 마사지를 하더니 물러섰다. 이준호 씨는 20여 분이 흐른 뒤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후 이준호 씨의 가족과 만난 원장은 "치료를 위해 강박한 것이다. 가혹 행위가 아니다. 만취해서 막 부수고 난동을 부렸다"며 알코올 솜의 알코올 섭취가 사망 원인이었다며 이를 막지 못한 게 잘못이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