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안 그레이' 김준수 "원캐스트 57회 공연, 배우·관객 있어 가능"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6.10.30 10:39 / 조회 : 10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씨제스컬쳐


가수 겸 뮤지컬배우 김준수가 배우와 관객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30일 씨제스컬쳐에 따르면 뮤지컬 '도리안 그레이'는 지난 27일 마지막 공연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도리안 그레이'의 마지막 공연이 열린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의 객석을 빈틈없이 가득 메운 관객들은 커튼콜이 시작되자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환호와 기립박수를 보냈다. 마지막 공연의 티켓을 구매하지 못한 관객들은 로비에 설치된 모니터를 통해 공연을 관람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지난 9월 개막한 '도리안 그레이'는 오스카 와일드의 명작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을 원작으로 씨제스컬쳐가 처음으로 선보인 창작 뮤지컬이다. 영국의 귀족 청년 도리안 그레이가 영원한 젊음과 아름다움을 위해 초상화와 자신의 영혼을 맞바꾸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뮤지컬로 새롭게 탄생한 '도리안 그레이'는 유미주의 소설이란 다소 어려운 원작을 세련되고 깊이 있게 재해석해 주목 받았다. 각색과 가사를 통해 철학과 문학의 깊이를 대중적으로 풀어냈고, 다채롭고 드라마틱한 음악, 신선하고 독창적인 연출로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였다.

또한 체코 현지에서 촬영한 영상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현대무용과 댄스가 결합된 독특한 안무로 스토리와 인물의 감정을 표현한 부분은 뮤지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계기가 됐으며 시대적 배경의 현대적 해석이 세련된 의상과 무대로 표현돼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로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마지막 공연의 커튼콜에 오른 최재웅은 "내게 소감 한 마디 할 수 있는 특권이 주어졌다. 아무 사고 없이 57회 잘해서 정말 즐거웠다. 관객 여러분에게 제일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혀 관객들에게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어 박은태는 "우리가 '도리안 그레이' 작품을 57회 동안 해올 수 있었던 것은 매 공연마다 와주셔서 큰 박수와 환호를 보내주신 여러분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진심으로 감사하다. 김준수와 최재웅과 함께해서 행복했다. 고맙고 사랑한다. 무대에서 한 번도 열정의 끈을 놓지 않았던 앙상블 배우들도 감사드린다. 평생 잊혀지지 않을 긴긴 여름날처럼 가슴 깊이 남을 그런 공연이 됐다"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도리안 역의 김준수는 "원캐스트로 무대에 설 마음을 먹고, 57회를 마치는 긴 시간 동안 아무 탈 없이 해 올 수 있었던 것은 함께 무대에 선 모든 배우들 덕분이었다. 그리고 우리가 이렇게 할 수 있었던 것은 관객 여러분의 따뜻한 함성과 박수가 있었기 때문이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진심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