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강남 연세사랑병원과 공식 지정병원 업무협약 체결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6.11.28 16:40 / 조회 : 2341
  • 글자크기조절
image
협약식에 참석한 연맹 허정무 부총재와 강남 연세사랑병원장 고용곤 병원장./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과 보건복지부 인증 의료기관 강남 연세사랑병원(병원장 고용곤)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한 강남 연세사랑병원 신관 대강당에서 K리그 공식 지정병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연맹 허정무 부총재와 강남 연세사랑병원장 고용곤 병원장이 참석했다.

강남 연세사랑병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2년간 K리그 지정병원으로서 23개 구단의 등록선수 800여명과 은퇴선수에 각종 스포츠 손상 치료 및 재활치료, 의무지원 등을 한다.

허정무 부총재는 이날 협약식에서 "관절, 척추 부위는 선수들의 경기력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선수생명을 좌우하기도 한다. 향후 K리그 선수들의 부상방지와 체계적인 치료를 위해 연세사랑병원이 큰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강남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은 "2014년에 이어 올해도 한국프로축구연맹의 관절·척추 공식 지정병원으로 선정되면서, K리그 선수들의 관절·척추건강을 책임질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정확한 진단과 과학적인 치료, 빠른 회복을 위한 재활 치료의 협진 시스템으로 K리그 선수단의 치료를 돕고, 스포츠손상과 퇴행성 관절 질환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효과적인 치료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