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듀오' 韓지상파 예능 최초 유럽 편성 확정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6.11.29 13:44 / 조회 : 192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SBS '판타스틱 듀오'가 한국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 최초로 유럽 지역에 포맷이 판매돼 현지 제작에 돌입한다.

29일 SBS는 '판타스틱 듀오'가 이르면 2017년 3월 경, 스페인의 공영방송사인 ‘TVE’에서 최초로 전파를 타게 된다고 밝혔다. 한국의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이 유럽 포맷 수출에 이어 현지 채널 편성을 확정 지은 것은 방송 사상 최초다.

‘TVE’는 60년이라는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스페인의 가장 권위 있는 공영 방송사. ‘판타스틱 듀오’는 ‘TVE’의 메인 채널인 TVE1에서 프라임 타임에 방영 될 것으로 알려졌다.

SBS는 지난 9월 30일 세계적인 포맷사인 ‘Banijay International’과 배급 대행 계약을 맺고 '판타스틱 듀오'의 포맷을 유럽 시장에 수출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Banijay International’의 스페인 계열사인 ‘CuarzoTV’가 ‘판타스틱 듀오’의 제작에 나서면서 유럽 내 국가에서 최초로 편성을 확정 짓게 됐다.

‘판타스틱 듀오’의 ‘TVE’ 편성 확정 소식에 ‘EL Mundo’, ‘todotvnews’, ‘PRNoticias’, ‘Yotele’등 스페인어권 매체들도 관련 소식을 기사화하며 관심을 나타냈다.

포맷 수출 계약 업무를 담당한 SBS 글로벌제작사업팀 김인순 매니저는 “’TVE’는 스페인어권인 남미에도 방영 채널을 보유하고 있는 방송사”라며 “’판타스틱 듀오’의 콘셉트는 노래, 춤을 좋아하는 남미 시청자들에 친숙한 소재이다. 스페인어로 제작되는 ‘Dúo fantástico’(스페인어 제목)의 성공 여부에 따라 향후 ‘판타스틱 듀오’의 남미 진출도 긍정적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SBS는 ‘런닝맨’, ‘정글의 법칙’ 등이 중국에서 얻은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꾸준히 해외 시장 확대를 추진해왔다. 그 일환으로 육아 예능 프로그램 ‘오마이 베이비’가 한국 방송 사상 최초로 베트남 진출에 성공하기도 했다. 현지 제작사와 공동 제작한 베트남판 ‘오마이 베이비’는 오는 12월, 베트남 지상파 채널 HTV2에서 주말 프라임 타임에 방영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