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웨딩부케 받고 "어머, 나 또 시집 가?"

김수정 인턴기자 / 입력 : 2016.11.29 20:44 / 조회 : 186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나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나영이 웨딩 부케를 받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나영은 29일 오후 자신의 SNS에 "어머, 나 또 시집 가야 하나봐. 부케 받으면 가야하는 거 맞죠? 여보, 미안! 그렇게 됐어"라는 재치있는 메시지와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나영은 웨딩부케를 받기 위해 뛰어 오르는 모습이다. 김나영은 여전히 늘씬하고 길쭉한 모습으로 패션 센스를 자랑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그 결혼, 제가 대신 해보겠습니다" "이 글을 여보님이 싫어합니다" "어머 신우군과 엄마의 결혼식을 거행합니다. 딴따따딴"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