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글러브] 외야수 영광의 3인은 최형우·김재환·김주찬

양재=한동훈 기자 / 입력 : 2016.12.13 17:36 / 조회 : 4473
  • 글자크기조절
image
KIA 최형우.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3일 서울 양재동 The-K 호텔에서 '2016 골든글러브 시상식'을 거행했다.

총 14명이 경합을 펼친 외야수 부문에서는 최형우, 김재환, 김주찬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최형우는 올해 138경기서 타율 0.376, 출루율 0.464, 장타율 0.651, 31홈런 144타점을 기록했다. 타격, 타점, 최다안타 3관왕에 등극했고 출루율과 장타율은 2위였다. MVP 투표 2위에 오른 뒤 연말 시상식을 휩쓰는 중이다.

김재환은 약물 논란에도 불구하고 영광을 안았다. 홈런, 타점, 장타율 모두 3위에 올랐다. 김주찬은 타율 4위, 최다안타 공동 8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