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영사관 소녀상 추진위 "강제 연행한 경찰, 폭행죄 고소"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7.01.05 09:56 / 조회 : 4113
  • 글자크기조절
image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가 4일 일본 영사관 후문 앞에서 일본 아베 총리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무릎을 꿇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농성자를 강제 연행한 경찰에 대해 폭행 등의 혐의로 고소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추진위는 4일 낮 12시께 부산 동구 초량동에 있는 일본 영사관 후문 인도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지난 28일 부산 일본 영사관 앞에 기습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 강제철거되면서 저항하다 경찰에 연행됐던 박철 목사가 발언에 나섰다.

박 목사는 "당시 강제로 끌려가 경찰관에게 구둣발로 허리를 짓밟혀 아직도 온전치 못한 상태"라며 "동구청장과 동부경찰서장을 상대로 폭행죄로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세대가 세우는 소녀상 추진위 측은 지난 28일 부산 영사관 후문에서 학생들이 소녀상을 에워싸고 강제철거를 막다 경찰에 연행된 사건과 관련해 동구청의 '행정대집행'을 불법행위로 규정했다.

사전 계고장을 통보하거나 신분을 제대로 밝히지 않은 채 학생들을 끌어내고 철거를 진행한 과정이 문제라고 보고 여기에 개입한 경찰의 연행 조치도 불법이라는 입장이다.

부산겨례하나 윤용조 정책국장은 "경찰과 동구청이 집행한 소녀상 강제철거와 연행에 대해 공무집행이 아닌 불법적 개입과 폭력으로 규정하고 고소나 고발조치 등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