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서울 이랜드 FC, GK 김영광과 '6년 계약'… 2022년까지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7.01.05 11:00 / 조회 : 1454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영광 골키퍼(오른쪽). /사진=서울 이랜드FC 제공



김영광(34)이 40세까지 서울 이랜드에서 뛴다.

서울 이랜드 FC(구단주 박성경)는 5일 "간판 스타인 골키퍼 김영광은 명문 구단의 기틀을 다지는데 필요한 상징적인 존재"라면서 "김영광과 K리그 골키퍼 최고 수준의 대우로 2022년까지 장기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앞서 3년 계약으로 서울 이랜드 FC의 창단 멤버로 합류한 김영광이 6년의 추가 계약을 체결하게 된 것이다. 이로써 40세가 되는 2022년까지 서울 이랜드 FC에서 뛰게 된다.

김영광은 지난 시즌 리그 39경기에서 경기당 0.82 실점(32실점)과 17경기 무실점이라는 기록을 세울 정도로 서울 이랜드 입단 후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김영광은 그동안 팬과 구단에 대한 각별한 사랑을 통해 서울 이랜드 FC의 상징적 존재로 자리매김 해왔다.

서울 이랜드 FC는 "김영광이 K리그 정상급의 실력은 물론 팀이 어려울 때마다 정신적 기둥으로서 선수단의 단합을 이끌어왔다. 창단 후부터 구단의 정체성과 비전을 공유해왔으며 팬 중심의 구단 가치관을 솔선수범하여 리드해왔다는 것을 인정했다"며 선수의 목표인 40세까지 선수 생활을 보장하는 대우에 합의했다.

김영광은 “구단에서 나를 뛰어난 선수로서, 좋은 사람으로서, 한 가족으로서의 가치 모두를 인정해 준 것 같아 감사하고 기쁘다. 40세까지 성공적으로 선수 생활을 하는 게 목표였고 동시에 세상에 좋은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이 되는 것은 물론 서울 이랜드 FC의 꿈과 비전을 사랑하는 팬들과 함께 영원히 이뤄나가고 싶었다"며 장기계약에 대한 기쁨을 표현했다.

이어 김영광은 "나의 가치를 이토록 흔쾌히 인정해준 구단과 팬들을 위해 무엇보다 선수로서 지금보다도 더 좋은 실력을 보여주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한다. 당장 지난 2년간 못 이룬 승격의 꿈을 달성하기 위해 있는 힘을 다해 뛸 것이고 고참으로서 동료 선수들에게 모범적인 모습을 보이고 팀이 하나로 단합하는데 헌신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영광은 또 “나를 채우는 힘은 팬들에게서 나온다. 내가 게으르지 않게 하는 것도 목표를 이루기 위해 헌신하고자 하는 것도 모두 나와 팀을 사랑해 주며 응원해주는 팬들이 있기에 가능한 것이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서울 이랜드의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팬들과 함께 선수 생활을 멋지게 이어 나갈 것이다. 팬들도 지금보다 더 나와 우리 구단을 사랑해 주길 바라고 경기장에 많이 찾아와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과 감사의 표현도 잊지 않았다.

서울 이랜드 FC 한만진 대표는 김영광과의 장기 계약에 대해 “김영광은 우리 구단이 명문 구단의 기틀을 다지는데 필요한 상징적인 존재다. 이미 선수로서도 대한민국 최고지만 구단의 정체성을 지켜나가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하는데 있어 음으로 양으로 핵심적인 역할을 해줄 선수다. 우리 구단이 앞으로 좋을 때나 나쁠 때나 김영광과 함께한다는 사실 하나로 든든하고, 10년 100년 명문구단으로 가는데 있어서 초석이 된 선수로 기억되었으면 좋겠다. 장기 계약을 축하하고 구단 대표로서 감사와 신뢰와 사랑을 전한다"고 말하며 이번 장기계약의 의미를 기쁜 마음으로 표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