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피고인' 신린아 "지성 삼촌, 아빠같이 정말 자상해"(인터뷰①)

SBS 월화 드라마 '피고인' 박정우 딸 하연 역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02.24 07:50 / 조회 : 529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이동훈 기자


아역 배우 신린아(8)는 요즘 SBS 월화 드라마 '피고인' 촬영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일주일에 3~4번 정도 촬영장에 간다"는 신린아는 성인들도 소화하기 힘든 일정에 심신이 피곤할 법도 했지만, 동그란 눈을 끔뻑거리며 시종일관 밝게 스타뉴스와 인터뷰에 응했다.

"음....(연기하는 게) 그냥 재밌고 좋아요."

신린아는 수줍음 많은 소녀였다. 열심히 연기했던 촬영장과 달리 카메라 불이 꺼지면 영락없는 귀여운 초등학생이었다. TV에서 연기하는 자신의 모습이 나오면 부끄러워 얼굴을 붉히면서도 "사람들이 알아보면 좋다"고 환하게 웃었다.

"요즘 다니다 보면 많이들 알아보세요. TV에 나왔느냐고 물어보시고, 어디 어디 나오느냐고 물어보시고, 배우 아니냐고도 물어보시고, 연기 잘 한다는 칭찬해주시면 너무 뿌듯해요."

image
/사진=이동훈 기자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피고인'에서 검사 박정우의 딸 하연 역을 맡은 신린아는 지성과 애틋한 부녀 연기로 호평을 얻고 있다. 드라마 속 '아빠'인 지성에 대해 그는 "엄청 착하다"며 애정을 표했다.

"삼촌(지성)이 정말 잘해줘요. 얼굴이 그려져 있는 맛 나는 사탕도 주셨어요. 진짜 아빠같이 자상해요. 연기도 열심히, 정말 잘하시는 것 같아요."

요즘 신린아가 출연하는 '피고인'은 딸과 아내를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된 검사 박정우가 잃어버린 4개월의 시간을 기억해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image
/사진='피고인' 방송 화면


지난 달 23일 첫 방송 이후 20%가 넘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월화 안방극장을 책임지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10회는 자체 최고 시청률(22.2%)을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박정우(지성 분)와 하연(신린아 분)이 극적으로 재회하는 10회 엔딩신은 단연 백미였다. 당시 눈물의 상봉 장면은 순간 최고 26.3%까지 시청률이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만들어냈다. 신린아에게도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을 꼽으라면 10회 엔딩신이었다.

"삼촌이 계속 울더라고요. 촬영 컷을 했는데도 계속 울고 있어서 제가 '울지 마세요'라고 쪽지 한 장 보내드렸어요. 크레파스에 적어서요."

-인터뷰②에 이어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