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엑소 타오 "매년 일정금 정산"vsSM "형평성 어긋"

타오vsSM,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 8차 변론 기일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02.24 11:00 / 조회 : 257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타뉴스


전속 계약 분쟁을 벌이고 있는 인기 아이돌 그룹 엑소 출신 중국인 타오(24·중국명 황즈타오)와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정산 방식을 놓고 여전히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24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 42부의 심리로 타오와 SM의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 8차 변론 기일이 진행됐다. 이번 재판은 지난해 9월 양 측의 조정이 결렬된 이후 처음 갖는 변론이라 관심이 쏠렸다.

양 측은 정산 방식에 대해 계속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법정에서 타오 측 변호인은 "매년 얼마씩 일정 금액을 정산하는 방식을 제안했는데, 피고 측에서 수용하기 어려워하는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SM 측 변호인은 "종전 사건과 형평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양 측을 불러 오는 4월 7일 변론을 종결짓고 선고기일을 갖기로 했다.

한편 타오는 지난 2015년 8월 전속계약을 무효로 해달라며 SM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소송에 앞서 그는 엑소 탈퇴를 시사하고 중국으로 돌아가 중국 워크숍 타오 공작실을 설립, 독자 활동에 나서기도 했다.

타오 측 변호인은 SM과의 계약에 대한 불공정성을 주장했지만, SM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제시한 표준거래계약서를 토대로 맺은 계약이기 때문에 문제될 게 없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