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일상 "내 효자곡은 '보고싶다''애인 있어요'"

판선영 인턴기자 / 입력 : 2017.03.17 19:58 / 조회 : 82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타뉴스


작곡가 윤일상이 "내가 작곡한 곡 중 가장 효자는 김범수의 '보고 싶다', 이은미의 '애인 있어요'"라고 밝혔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LOVE FM '송은이,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윤일상이 출연해 이 같이 말했다.

윤일상은 DJ 송은이가 가장 효자 곡은 무엇인지 묻자 "'보고 싶다' '애인 있어요' '사랑에 빠지고 싶다'가 대표적이며 이외에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쿨의 머릿곡은 다 제 곡이죠"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또 윤일상은 DJ 김숙이 저작권에 등록된 곡 수에 대해 묻자 "난 작곡·편곡 같이 한 곡만 올렸고 700곡 정도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윤일상은 "이벤트성보다는 꾸준한 곡 작업이 좋다"며 "곡을 작업할 때 그 가수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숙이 "그 가수만 생각하면 사랑에 빠질 것 같다"고 말하자 윤일상은 "음악적인 것만 생각해서 전혀 없다"고 단호히 답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