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유해진 "송강호와 호흡 영광"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7.06.20 11:33 / 조회 : 6608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유해진/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유해진이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에서 송강호와 호흡한 소감을 "영광"이라고 표현했다.

유해진은 20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에서 송강호와 한 작품에서 만난 소감을 묻자 "입에 바른 소리인 것 같지만 영화 하시는 분들이 송강호 선배랑 같이 하기를 원한다. 저 역시 그랬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에 '의형제'의 촬영이 양수리 세트장에서 있을 때 직접 갔었다. 선배가 연기하는 것을 보고 싶었다. 그래서 (현장에서) 동시녹음 하시는 분 뒤에서 훔쳐봤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같이 하게 돼 영광이고, 많은 것을 배웠다"고 덧붙였다.

유해진은 이번 영화에서 광주의 정 많은 택시운전사 황태술 역을 맡았다.

한편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독일기자 피터(위르겐 힌츠페터)가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광주로 가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송강호,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 등이 출연한다. 오는 8월 개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