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나같은 남자에게 내 딸 못준다"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06.20 11:57 / 조회 : 11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N


배우 조민기가 딸바보임을 재차 인증햇다.

조민기는 오는 21일 방송되는 MBN '따로 또 같이 부부라이프-졸혼수업(이하 졸혼수업)' 2회 방송에서는 조민기‧김선진 부부가 각자의 욜로하우스에서 365시간의 졸혼수업을 시작한다.

이날 함께한 배우 김민교는 "월세 옥탑방에 살던 시절, 제 옆을 든든하게 지켜줬던 아내에게 고맙다"며 "무명 연극배우이던 때 만났는데, 사실 나이 차이도 조금 있다. 장인‧장모님 입장에선 10살 차이 나는 무명 연극배우에게 딸을 보내는 게 진짜 힘드셨을 것 같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조민기는 "나 결혼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아내와의 결혼을 승낙해주신 장모님께 무한 감사드린다"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이어 "결혼 당시, 인지도를 쌓아둔 상태도 아니었고 제대로 이름도 알리지 못한 무명배우에 불과했다. 심지어 졸업도 안 한 상태의 가난한 복학생이었다"며 "그 당시 장모님 말씀이 '젊은 사람 괄시하면 안 된다'고 하셨는데, 돌이켜보면 대단한 도박을 하셨구나 싶다. 장래를 밝게 봐주셨던 것 같다. 저에 대한 장모님의 신뢰에 새삼 감사하다"고 털어놨다.

또 조민기는 "내 입장이라고 생각했을 때, '내 딸을 과연 나 같은 사람한테 줄 수 있을까'란 생각이 들더라. 사실 나는 좀 힘들 것 같다. 나 같은 남자에게 내 딸을 주기는 쉽지 않다. 귀한 따님을 너무 잘 길러주시고 결혼을 허락해주신 부모님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해 뭉클함을 안겼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