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 "'역모-반란의 시대', 저한테도 낯선 영화"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7.10.26 11:18 / 조회 : 201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김지훈/사진=스타뉴스


배우 김지훈이 오랜만에 영화로 관객들과 만나게 될 소감을 밝혔다.

김지훈은 2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감독 김홍선) 제작보고회에서 극장가에서 오랜만에 관객들과 만남을 앞둔 것에 대해 "(이 영화가) 저한테도 낯선 영화가 됐다"고 말했다.

김지훈은 영화 촬영이 2년 6개월 전 끝났었다고 하면서 "개봉을 하면 시사회 때 보고, 극장에서도 볼 생각이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에 대해서는 "보신 분들의 말을 전하자면, 상당히 잘 나왔다고 했다"며 "그런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았다. 보신 분들이 재미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지훈과 함께 이번 작품의 주연을 맡은 정해인은 정해인 "2년 반 전에 찍은 영화라 많이 떨린다"고 밝혔다.

김지훈은 '역모-반란의 시대'에서 반란을 도모하는 이인좌 역을 맡았고, 정해인은 이를 저지하고 왕을 지켜야 하는 김호 역을 각각 맡았다.

한편 '역모-반란의 시대'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정해인 분)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 액션물이다. 정해인, 김지훈, 조재윤, 이원종 등이 출연한다. 오는 11월 23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