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전만 남았다"..'팬텀싱어2' 톱12의 우승 향한 열정(종합)

JTBC '팬텀싱어2' 톱12 기자간담회 현장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10.26 12:21 / 조회 : 104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꼭 우승하고 싶습니다."

이제 결승전만 남았다. '팬텀싱어2'의 톱12가 우승을 향한 출사표를 던졌다.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JTBC 사옥 JTBC홀에서 '팬텀싱어2' 톱12 출연자 감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형중 PD를 비롯해 미라클라스(박강현, 김주택, 정필립, 한태인) 에델라인클랑(김동현,안세권,조형군,이충주) 포레스텔라(고우림, 조민규, 강형호, 배두훈) 등 톱12 멤버들이 모두 참석했다.

'팬텀싱어'는 국내 최초의 남성 4중창 선발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크로스오버 음악 열풍을 이끌었다. '팬텀싱어2'는 평균 시청률 4%대를 기록하며, 크로스오버 음악의 대중화를 이끌고 있다.

연출을 맡은 김형중 PD는 "'팬텀싱어2'의 톱 12명이 드디어 탄생했다"라며 "다음주에 결승 2차전 생방송을 치르면 최종 주인공이 가려진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PD는 "되게 많은 분이 관심 갖고 지켜보고 계신다. 많은 분들이 생활 속에서 감동을 느낀다고 말해주셔서 감사하다. 행복하게 준비 중이다. 힘든 하루하루지만 출연자 모두 피를 쏟는 열정으로 결승무대 준비하고 있다. 결승 무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image
미라클라스 / 사진=JTBC


12명 '팬텀싱어' 도전자들의 목표와 꿈은 똑같았다. 치열하게 톱12 자리에 오른 이들은 '우승'을 향한 열정을 활활 불태웠다.

이들은 각자의 팀이 우승해야하는 이유에 대해 말했다. 먼저 미라클라스는 "우리는 성악가가 3명이 있어서 단단하고 센 이미지가 있다"라며 "화성의 울림이 넘치는 퍼포먼스와 에너지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에덴라인클랑은 "저희는 반대로 뮤지컬 배우가 2명이다. 그래서 아주 자유롭게 활게치고 다채롭게 노래한다"라며 "여러가지를 부를 수 있고, 네 명이서 부르는 하모니가 안정적이고 아름답다"라고 전했다.

또 포레스텔라는 "제희는 네명이 각자 개성이 뚜렷한 것이 큰 장점이다. 이 무대가 아니면 또 언제 노래할 수 있을지 모르는 네 명이라서, 모든 것을 걸었다는 것이 가장 큰 강점이라고 볼 수 있다. 어떻게 보면 돌아갈 것이 없기 때문에 매순간 모든것을 걸고 있다"라고 밝혔다.

image
에델라인클랑 / 사진=JTBC


각 팀의 비장의 무기도 공개했다. 에델라인클랑은 "저희는 정통성을 가지고 있고, 변칙적으로 섹시함 끈적끈적함을 가져가는 것이 강점이다. 어떤 음악도 잘 할 수 있다. 그것이 가장 큰 강점이다"라고 말했다.

미라클라스는 "정통성에 카리스마와 유연함까지 가지고 있다. 저희끼리의 중요한 것은 하모니다"라며 "저희가 맞추는 화음이 여러분에게 감동을 줄 것이다. 저희의 새로운 조합도 기대 부탁 드린다.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할것이다"라고 전했다. 포레스텔라는 "저희는 다른 팀들보다 개개인의 색깔이 굉장히 강하다. 개개인의 색깔이 하나로 뭉쳤을 때 들어보지 못한 소리와 화합이 나온다. 저희팀을 보시는 많은 분들이 창조적이고 창의성있고 도전적인 모습을 본다"라고 자랑했다.

image
포레스텔라 / 사진=JTBC


김형중 PD는 "시즌2를 시작하면서 시즌1 친구들을 넘어서야겠다는 부담감이 컸다. 저도 그랬고, 싱어들도 그랬다"라며 "초반에 저희가 음악적으로 접근했을 때 부담감들이 무대에서 어느정도 표현됐고, 기대감이 많았다. 시청자들이 '어떻게 우리를 감동시킬까' 하는 생각을 하는 것도 알았다. 지난 시즌 파이널리스트의 3중창과 4중창 소리의 합이 기억하는 사람들이 초반 사운드 화합에 만족 못했다는 생각도 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싱어 한 두명이 한 두 무대에서 폭발적으로 감정 터뜨리면서 조금 굳어있었던 싱어들도 기량이 발휘됐다"라며 "포텐이 다 밖으로 나오기 시작해서 짜릿했고, 이 맛에 '팬텀싱어' 하는 거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기대해 달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는 11월 3일 '팬텀싱어2'의 최종 결승 2차전에 생방송으로 방송되며, 대망의 1위 팀이 가려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