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 "선배 김상경, 형사 연기할 때 함께하고 싶었다"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3.05 15:40 / 조회 : 1625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사라진 밤'의 김강우 ./ 사진=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


영화 '사라진 밤'의 배우 김강우가 '형사' 김상경과 호흡을 맞추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김강우는 영화 '사라진 밤'(감독 이창희)의 개봉을 앞두고 5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아내의 시체가 사라진 뒤 벌어지는 살인범 남편과 형사의 팽팽한 대결을 그린 이 작품에서 김강우는 남편 진한 역을, 김상경은 형사 중식 역을 맡아 호흡을 맞췄다.

김강우는 중앙대학교 5년 선배이기도 한 김상경과 홍항수 감독의 '하하하' 이후 처음으로 작품에서 함께했다며, 별 말이 필요없을 만큼 호흡이 잘 맞아 한정된 공간에서도 지루하지 않게 신을 만들어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강우는 특히 '살인의 추억', '몽타주', '살인의뢰' 등에서도 형사 연기를 했던 김상경에 대해 "상경이 형이 왜 또 형사를 하느냐고 하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솔직하게 형이 형사를 할 때 영화를 같이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느낌이 있다. 형이 하는 형사는 독특한 매력이 있다. 누구나 인정 하실 것"이라며 "형은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따뜻함이 있다. 관객들에게 쉽게 확 들어가는 스타일이시다. 형이 재벌2세라든지 다른 캐릭터였다면 조금 섭섭했을 것 같다"고 웃음지었다.

김강우는 "형이 형사를 할 때 다시 만나 연기하면 좋겠다고 했는데 이뤄졌다. 앞으로는 안 하실 수도 있지 않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라진 밤'은 자신이 죽인 아내의 시신이 국과수 시체보관실에서 사라지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김강우는 내연녀와 새 삶을 꿈꾸며 아내를 죽이고 완전범죄를 꿈꾸는 교수 남편 진한 역을 맡았다. 영화는 오는 3월7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