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家 이명희 불법·갑질 보도..'스트레이트' 자체최고 시청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5.14 07:44 / 조회 : 116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MBC '스트레이트'가 한진가 이명희씨의 불법 사례들을 고발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3일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6.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전국일일 시청률 기준)

이는 지난 2월 첫방송된 이후에 가장 높은 시청률이며, 동시간대 방송된 프로그램 중 1위의 기록이다.

이날 '스트레이트'에서는 '땅콩회항 조현아' '물컵갑질 조현민'으로 사회적인 공분을 쌓은 자매의 어머니인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의 각종 불법 행위에 대한 취재가 방송되었다.

이명희씨는 세계 각국에서 검역을 거치지 않은 농수산물들을 대한항공 해외지점을 통해서 불법으로 들여왔다. 계절마다 가장 진귀한 재료들을 꼼꼼하게 하나하나 챙겨서 들여오는 과정은, 임금에게 특산물을 바치는 진상이 떠오를 정도였다.

'불법 수입'은 음식 재료뿐 아니라 사람까지 해당했다. 필리핀에서 산업연수생 자격으로 데려온 여성들을 가사도우미로 이용한 것. '스트레이트'는 필리핀 현지까지 날아가 직접 취재를 했지만, 한진그룹은 이를 미리 파악하고 필리핀 관계자들을 입막음 하는 듯 치밀하게 취재를 방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스트레이트'는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