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엄지원 "화장 못해서 민낯으로 다닌다"

이성봉 기자 / 입력 : 2018.05.14 15:16 / 조회 : 154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배우 엄지원이 평소에 화장을 안하고 다닌다고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특별 DJ로 엄지원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엄지원은 청취자의 민낯 목격담에 대해 "화장은 평상시 안하고 다닙니다"라고 털어놨다.

DJ 김태균이 "지금 비비크림 정도 바른거 아니냐"라고 묻자 엄지원은 "이건 샵에서 터치 받은 거고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엄지원은 "평상시에는 화장을 잘 못해서 안하고 다닌다"라며 "개인적으로 외출할 때는 그냥 나가요. 목격담처럼. 제가 하면 더 이상해진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엄지원은 “진심으로 지금도 (내가) 예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예쁘다고 생각한 적이 있긴 있다"면서도 엄지원은 외출하는데 알아보는 사람이 많지 않다고 털어놨다.

엄지원은 "밖에 다닐 때마다 모자나 비니를 쓰는 편은 아니다"라면서 "편하게 다니는 편이라 많이 알아보지 못 하더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