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 김아랑 "곽윤기는 내 심부름센터"

최현경 인턴기자 / 입력 : 2018.05.14 21:59 / 조회 : 139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쇼트트랙 김아랑 선수가 곽윤기 선수가 심부름센터처럼 부탁을 잘 들어준다고 말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게스트로 출연한 곽윤기와 김아랑이 친오빠, 동생 같은 모습을 보여줬다.

김아랑은 부탁을 잘 들어주는 곽윤기를 휴대폰에 '해주세요'라고 저장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곽윤기는 "나는 부탁이라고 생각 안하고, 아랑이는 미안해하고 부탁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아랑은 곽윤기가 시합마다 한동안 본인의 스케이트를 챙겨주기도 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