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TV]'그알' 경찰 통제 아래 故염호석 시신 옮긴 이는 父

이현경 인턴기자 / 입력 : 2018.05.27 00:01 / 조회 : 195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故염호석의 시신을 옮긴 이는 그의 아버지였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故염호석 노동조합장 시신 탈취 사건과 삼성그룹 미래전략실과의 연결성을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故염호석의 어머니는 "서울까지 올라가 아들 장례식장에서 아들을 보고 돌아왔는데 그때 사달이 났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장례식장에서는 故염호석의 시신이 사라졌었다. 시신을 옮긴 사람은 故염호석 아버지. 이에 대해 어머니는 "그 후로 남편이 연락이 두절됐다"며 석연찮은 기분을 드러냈다.

이어 아버지가 옮긴 장례식장에도 故염호석의 시신은 없었다. 이에 아버지가 옮겼다는 시신은 어디로 간 건지 알 수 없어 의문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어머니는 "나도 모르게 아들 화장이 진행 중이었다. 나는 분골실에 들어갈 수도 없었다. 경찰이 통제한 채 남편만 들어가 있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