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짠내투어' 3주 연속 타깃 시청률 상승..동시간대 1위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8.05.27 09:16 / 조회 : 98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tvN


예능프로그램 '짠내투어'가 새로운 여행을 시작하며 시청자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2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짠내투어'는 전국 가구 시청률 평균 3.6%, 최고 4.3%를 기록했으며, 전국 남녀 2049 타깃 시청률은 3주 연속 상승해 평균 3.4%, 최고 4%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짠내투어' 최초로 태평양을 건너 LA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1대1 설계 대결을 펼치게 된 박나래와 정준영 중 '나래투어'가 첫 날을 이끌게 됐다. 박나래는 멤버들을 위해 렌트카를 빌리고 헐리우드 거리에서의 추억을 남기기 위해 오스카 트로피를 챙겨오는 등 철저한 준비성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그러나 힘들게 예약한 레스토랑이 생각보다 멤버들의 호평을 받지 못하고, 디저트로 시도한 아이스크림은 지나친 '단짠'맛으로 인상을 찌푸리게 하는 등 위기에 부딪히기도. 과연 아직 끝나지 않은 나래투어가 영원한 우승 라이벌 준영투어를 이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별 평가자 문세윤, 찬열, 써니의 활약도 눈길을 끌었다. 문세윤은 유독 먹거리가 풍부했던 나래투어에서 솔직한 맛 평가를 전달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찬열은 나래 대신 폭풍 운전을 도맡아 하는가 하면, '초딩 입맛'을 자랑하는 등 다양한 면모로 여심을 책임졌다. 또한 써니는 뛰어난 공감능력으로 설계자 박나래에게 힘이 되어주고 여행 분위기를 돋우는 활약을 선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