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김태리 "이병헌과 연기 부담 No..큰 축복"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8.06.26 15:14 / 조회 : 10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김태리가 '미스터 션사인'에서 선배 배우 이병헌과 연기하는 것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tvN 새 주말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 화앤담픽처스·스튜디오드래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태리는 20살 연상의 이병헌과 연기 호흡에 대해 "지금까지 영화 작업을 해올 때도 그렇고, 너무 좋고 큰 선배들과 작업을 했다"며 "'부담스럽지 않은가'라는 질문을 참 많이 받았는데, 연기하면서 이처럼 더 큰 축복인 일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태리는 이어 "부담보다는 '선배들에게 못 따라 가면 어떡할까', ''케미'가 잘 보여줘야 하는데, 드라마에 폐를 끼치면 안 되는데, 어떡할까'라는 두려움은 있다.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다. 이병헌 선배가 편하게 대해 주셔서 불편한 부분은 전혀 없다"고 전했다.



'미스터 션샤인'은 1871년 신미양요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이 '태양의 후예',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 이후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병헌, 김태리, 유연석, 김민정, 변요한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7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