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제비에 일본 '아비규환'..간사이공항 폐쇄로 韓여행객 피해

이슈팀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8.09.05 05:25 / 조회 : 2550
  • 글자크기조절
image
태풍으로 인해 유조선이 공항과 육지를 잇는 교량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간사이공항이 전면 폐쇄됐다. / 사진=AFPBBNews=뉴스1


제 21호 태풍 '제비'가 일본을 강타하면서 그야말로 아비규환의 현장이 됐다. 또한 간사이공항도 물에 잠겨 폐쇄되면서 한국인 여행객들도 발이 묶였다.

4일 뉴스1에 따르면 태풍 제비로 인해 오사카·교도(京都)부와 와카야마(和歌山)·효고(兵庫)·나라(奈良)·사가(滋賀)현 등 간사이 지방에서 오후 1시30분 기준 총 24만3000가구에 정전이 일어났다.

여러 지역에서 강풍에 건물이 부서지거나 유리창이 깨지면서 사람이 다쳤다는 신고도 잇따르고 있어 시간이 갈수록 피해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해일이 활주로와 항공기 주차장을 덮쳤고 강풍으로 유조선이 공항과 육지를 잇는 교량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간사이공항이 전면 폐쇄됐다. 간사이공항은 5일 오후 5시까지 폐쇄될 예정이다.

이러한 이유로 한국의 여행객들이 귀국하지 못해 현지에서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하나투어는 200여명, 모두투어는 100여명을 비롯해 주요 여행사의 여행객들이 오사카 시내에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항공사 및 여행사는 약관에 따라 '천재지변'이기에 여행객들에게 숙소 제공과 보상금 지급, 취소 수수료 면제 등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