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TOR전 대타로 1타점 2루타 폭발!.. TB도 4-0 승

김동영 기자 / 입력 : 2018.09.05 10:49 / 조회 : 1547
  • 글자크기조절
image
대타로 나서 적시 2루타를 터뜨린 최지만. /AFPBBNews=뉴스1



탬파베이 레이스의 '지맨' 최지만(27)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대타로 출전해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전날 홈런에 이어 연이틀 장타를 생산했다.

최지만은 5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 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토론토전에서 7회 대타로 출전해 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1-0에서 2-0을 만드는 귀중한 적시타였다. 이후 탬파베이는 연속 적시타를 통해 점수를 더해 4-0으로 리드폭을 넓혔다. 최지만의 한 방이 물꼬를 튼 셈이다.

전날 홈런을 때리며 시즌 6홈런을 기록했던 최지만은 연이틀 장타를 신고했다. 이날 기록을 더해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70에서 0.275로 올라갔다. 더불어 팀이 9월 치른 4경기 가운데 3경기에서 장타를 만들어냈다.

최지만은 팀이 1-0으로 앞선 7회초 1사 1루에서 타석에 섰다. 상대는 제이크 페트리카. 여기서 최지만은 페트리카의 초구 92.4마일(약 148.7km)의 투심을 받아쳐 우측 2루타를 때려냈다.

스코어 2-0을 만드는 적시타였다. 이후 토미 팸의 적시 3루타가 터졌고, 최지만은 홈까지 밟았다. 맷 더피의 적시타가 다시 나와 탬파베이가 4-0으로 달아났다. 7회초가 끝난 후 최지만은 포수 닉 시유포와 교체되며 경기에서 빠졌다.

경기도 탬파베이의 4-0 승리로 마무리됐다. 탬파베이는 2회초 1사 2,3루에서 말렉스 스미스의 땅볼 타점으로 1-0을 만들었다. 이후 7회초 최지만의 적시 2루타 등을 통해 3점을 더해 쐐기를 박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