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1.5% "전두환 국립묘지 안장, 법 바꿔서라도 막아야"

공미나 이슈팀기자 / 입력 : 2019.01.07 14:11 / 조회 : 5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뉴스1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할 경우 현충원에 안장될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민 60% 이상이 법을 개정해서라도 전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을 막아야 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7일 나왔다.

뉴스1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의뢰로 지난 4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응답자 61.5%가 '법 개정을 해서라도 국립묘지 안장을 막아야 한다'고 답했다.

'특별사면이 되었으므로 국립묘지 안장을 허용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26.8%였고, '모름·무응답'은 11.7%로 나타났다.

거의 대부분의 지역과 연령, 정당 지지층, 이념성향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에 반대하는 여론이 우세한 가운데, 특히 호남, 40대,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반대가 80% 이상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먼저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반대 78.7% vs 찬성 12.8%)에서는 반대 여론이 80%에 가까웠고, 중도층(64.2% vs 28.0%)에서도 반대가 대다수로 조사됐다. 보수층(반대 44.2% vs 찬성 44.5%)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지지정당별로 정의당(반대 89.6% vs 찬성 6.8%)과 민주당(84.4% vs 8.8%)지지층에서는 반대 여론이 80%대 중후반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바른미래당 지지층(63.0% vs 26.0%)과 무당층(45.6% vs 31.4%)에서도 반대가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반면 한국당 지지층(반대 27.4% vs 찬성 56.9%)에서는 찬성이 반대의 두 배를 넘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반대 80.3% vs 찬성 9.8%)에서는 반대 여론이 80%를 상회했고, 이어 경기·인천(64.7% vs 25.7%), 대전·세종·충청(61.1% vs 32.4%), 부산·울산·경남(58.6% vs 26.0%), 서울(51.9% vs 31.8%), 대구·경북(49.7% vs 36.7%) 순으로 모든 지역에서 반대의견이 많았다.

연령별로는 40대(반대 80.2% vs 찬성 14.7%)에서 반대가 80% 이상 압도적인 대다수였고, 30대(67.5% vs 26.2%), 20대(63.4% vs 18.7%), 50대(55.4% vs 34.1%)에서도 대다수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반대 46.2% vs 찬성 36.3%) 또한 반대가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7105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503명이 응답을 완료, 7.1%의 응답률을 보였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