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경찰 자진출두 "진상 규명될 수 있도록"[종합]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2.27 21:42 / 조회 : 285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승리/사진=김휘선 기자




클럽 버닝썬 사태를 둘러싸고 갖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 그가 경찰에 자진 출두했다.

승리는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조사를 받기 위해 자진 출두했다. 그는 정장 차림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승리는 경찰 조사를 받기 전 취재진 앞에서 자신이 거론된 버닝썬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번 논란과 수많은 의혹들로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리고, 많은 분들을 화나게 하고 실망을 끼쳐드렸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image
승리/사진=김휘선 기자


특히 승리는 "하루 빨리 이 모든 의혹들이 진상 규명 될 수 있도록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고 밝혔다. 일파만파 퍼지고 있는 버닝썬 일에 대해 '진상 규명'에 초점을 맞췄다.

그러나 최근 자신을 둘러싸고 불거진 마약, 성접대 의혹에 대해서는 "감사합니다"는 말만 남기고 조사를 받기 위해 자리를 떴다.

승리의 경찰 자진 출두에 앞서 소속사 YG는 "오늘(27일) 오전 회사에서 밝힌대로 경찰서에 수사촉구 탄원서를 보냈고, 승리도 직접 경찰서에 수사촉구 탄원서를 제출할 예정이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오늘 가장 먼저 소변 검사 및 모발 검사를 요청할 예정입니다. 그간의 의혹에 대해 성실히 조사받고 언제든 부르면 다시 추가 조사 받을 예정입니다"고 밝혔다. 이는 언론을 통해 불거진 마약과 관련한 조사를 받겠다는 의도. 마약 투약과 관련해 모발, 소변 검사가 이뤄지기 때문에 알 수 있는 내용이다.

승리가 이번 자진 출두로 경찰에 어떤 진술로 그간 불거진 의혹들을 얼마나 해소할 수 있을지, 추가 조사도 계속해 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승리는 지난 1월 불거진 버닝썬 폭행 사건과 관련 사내이사직을 맡고 있다고 알려지면서 폭행 사건을 인지하고 있었는지 논란에 휘말렸다. 이후 마약, 경찰 유착 등 버닝썬을 둘러싼 사태가 커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YG는 이 일과 관련해 "사실 무근"이라면서 그를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반박했다. 또한 승리는 27일 YG를 통해 "하루라도 빨리 해당 수사기관에 자진 출두해서 마약 검사 및 모든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싶다"라며 "법무팀이 해당 수사기관에 연락을 취해서 승리의 자진 출두 의지와 적극적으로 조사에 임하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할 것이며 무분별한 소문의 진상이 하루라도 빨리 규명되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승리와 버닝썬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박한별 남편 A씨가 승리의 사업 파트너였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A씨는 승리와 유리홀딩스 공동대표직을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고, 최근 승리가 공동대표직에서 물러나 단독 대표를 맡고 있다고 한다.

유리홀딩스는 최근 회사를 성접대 의혹이 보도되자 "허위사실"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와 함께 "이슈가 되고 있는 카톡 내용은 전부 사실무근이며, 승리와 회사에 앙심을 품고 있는 누군가가 허위로 조작된 카톡 내용을 제보하고 있고 이는 확인 절차 없이 보도된 허위사실"이라고 했다. 또 "내용을 허위로 만들어 조작 제보하는 인물에 대해서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며 끝까지 법적으로 밝혀낼 것"이라고 한 바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