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이하늬, 국정원 지인에 김해일 뒷조사 부탁[별별TV]

이시연 인턴기자 / 입력 : 2019.03.09 22:53 / 조회 : 362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열혈사제' 방송 화면


'열혈사제'에서 이하늬가 국가정보원 직원인 지인에게 가톨릭 신부 김남일의 뒷조사를 부탁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박경선(이하늬 분)은 신상명세서가 깔끔하게 정리돼 있고, 국가기밀 기관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정보를 알아내는 해일(김남길 분)을 이상하게 생각해 뒷조사를 시작했다.

해일의 뒷조사를 해 본 국정원 지인은 경선(이하늬 분)에게 "이상하다. 이 사람 검색하려고 누르면 '권한 없음. 검색 불가'라는 창이 뜬다. 신분이 밝혀져서는 안 되는 탈북자나 우리쪽 요원이다"라는 말을 듣고 놀란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검사인 경선은 영월 지검으로 발령 받아 강원도에서 생활 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