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강지환의 자신감 "조선에서 일 내겠다" [종합]

강남=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6.04 15:50 / 조회 : 1314
  • 글자크기조절
image
TV조선 '조선생존기'의 한재석, 윤지민, 박세완, 송원석, 경수진, 강지환, 이재윤(사진 맨 왼쪽부터 오른쪽으로)/사진=김휘선 기자


'조선생존기'가 색다른 판타지 활극을 예고했다. 주연을 맡은 강지환의 자신감이 더해져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쏠린다.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특별기획 드라마 '조선생존기'(극본 박민우, 연출 장용우, 제작 화이브라더스코리아·롯데컬처웍스·하이그라운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조선생존기'는 운명의 장난으로 트럭째 조선에 떨어진 전직 양궁선수 한정록(강지환 분)과 얼굴 천재 날라리 임꺽정(송원석 분)이 서로의 인생과 세상을 변화시키는 시공간 초월 판타지 활극이다.

image
TV조선 '조선생존기'의 박세완, 송원석, 경수진, 강지환(사진 맨 왼쪽부터 오른쪽으로)/사진=김휘선 기자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극을 이끌어 가게 된 강지환, 송원석, 경수진, 박세완, 한재석, 이재윤, 한지민 등 주요 배우들과 연출을 맡은 장용우 PD가 참석해 각자 캐릭터 소개를 하며 본방송에 거는 기대감을 높였다.

먼저 장용우 PD는 타입슬립이란 소재를 두고 "어떻게 달리 하느냐 고민을 많이 했다. 다르게 하려고 애를 썼다"면서 "저희 드라마는 특별한 메시지보다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500년 전이나 지금이나 똑같다는 것이 담겼다"고 박혀 눈길을 끌었다.

배우들 또한 색다른 재미를 예고했다.

강지환은 "'조선생존기'라는 작품은 10여 년 만에 다시 하게 된 사극이었다"면서 "그간 정통사극이 아닌 퓨전 활극 사극이어서 저한테 흥미로 다가왔다"면서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날 '활극'을 강조했다. 극중 전직 양궁 선수로 활을 쏘는 것을 언급하며 "이거는 드라마라서 극적인 효과를 보여주기 위해 역동적인 활을 보여주기 위해 무술팀, 감독님과 많이 연구를 했다"면서 "'조선생존기'에 왜 활극이 붙었는지 화면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했다. 그만큼 활을 쏘는 액션에 대한 자신감이었다.

그는 이외에 경수진, 송원석, 이재윤 등 배우들과의 호흡도 좋았다면서 배우들의 연기 대결에도 기대감을 높였다. 더불어 "처음 촬영할 때만 해도 제작발표회가 언제 될까 했다. 시간이 지나서 이렇게 다가왔다. 조선에서 일 한 번 내겠다. 기대해 주십시오"라고 했다.

"저희 정말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실망시켜드리지 않게 하겠다"는 송원석. 그는 극중 임꺽정 역을 맡았는데, 그간 여러 작품을 통해 만난 임꺽정과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수염 난, 거친 모습과 달리 유연하면서도 신분제도로 인해 가슴앓이 하는 모습도 보여준다.

경수진, 박세완도 '조선생존기'를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한정록의 전 여자친구 이혜진 역을 맡은 경수진은 "강단 있는 여성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혀 그간 그녀가 맡았던 캐릭터와는 또 다른 재미를 예고했다. 또한 한정록의 여동생 한슬기 역의 "스태프들이 (송원석과) 케미가 좋다고 해서 용기를 얻고 하고 있다"면서 로맨스를 예고했다.

5년 여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한재석, 이날 현장에 삭발의 짧은 헤어스타일로 나타난 이재윤의 활약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간 육아로 공백기가 길어졌다는 한재석은 실존했던 윤원형이란 조선 중기의 권력가를 맡은 것에 "악하기ㅏ도 하지만, 부드럽게도 하는 인물이다"며 "기존과 다른 윤원형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외에 조선시대의 정난정 역의 윤지민, 국제변호사 정가익 역을 맡은 이재윤 또한 각자 캐릭터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조선시대에서 펼쳐지는 '조선생존기'. 강지환, 송원석, 경수진, 박세완, 한재석, 이재윤, 윤지민 등의 자신 넘치는 모습처럼 안방극장에 화제작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조선생존기'는 오는 8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