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꽈당' 최순실 목욕탕서 사고..30바늘 꿰매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07.18 15:52 / 조회 : 3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최순실./사진=뉴스1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된 최순실(63)이 구치소 목욕탕에서 미끄러져 이마에 부상을 당해 30바늘을 꿰매는 수술을 받았다.

18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 4일 최순실은 수감 중인 서울동부구치소 목욕탕에서 미끄러지는 사고를 당해 이마가 약 5cm 가량 찢어졌고, 이에 인근에 위치한 강동성심병원의 응급실에서 약 30바늘을 꿰맸다.

한편 최순실은 미르·K스포츠 재단의 출연금 약 774억원을 대기업에 내도록 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강요)로 기소돼 징역 20년에 벌금 200억원을 선고받았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지난 6월 20일 국정농단 상고심 사건 6차 심리에 대해 추가 속행 기일을 잡지 않은 채 일단 심리를 종결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