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첫 게스트는 공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1.05 09:13 / 조회 : 92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배우 이동욱이 토크쇼로 시청자를 만난다.

5일 SBS는 배우 이동욱이 호스트인 신규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를 12월 4일 론칭한다고 밝혔다.

TV와 영화를 오가며 다양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배우 이동욱이 선택한 다음 작품은 토크쇼였다. 이동욱은 지난 2일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팬미팅에서 종료 직전,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론칭 소식을 직접 팬들에게 알렸다. 이동욱은 새로운 토크쇼의 호스트를 맡게 됐다는 소식과 함께 티저 영상까지 최초 공개하며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그동안 다수 매체를 통해 토크쇼 진행에 대한 욕심을 내비쳐왔던 이동욱. 그는 2019년, 데뷔 20주년에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진행을 맡으며 오랜 꿈을 이루게 됐다.

이동욱은 신동엽과 함께 진행을 맡았던 SBS '강심장'에서 센스 있는 입담과 진행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그 후에도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할 때마다 타고난 순발력과 예능감을 선보이며 차기 예능 MC계의 새로운 재목으로 주목받아왔고, 드디어 2019년 자신의 이름을 내건 토크쇼의 호스트로 시청자 앞에 서게 됐다.

비밀스러운 전생을 간직한 저승사자, 섬뜩한 살인마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개성 있는 역할에 도전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온 이동욱. 최근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첫 장르물 및 첫 악역에 도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이동욱은 다시 한번 예상치 못한 선택으로 다음 행보를 이어가게 되었다.

SBS 관계자는 "이동욱의 토크쇼는 집중력이 높은 1:1 토크쇼를 기본으로 최신 트렌드 요소를 가미한 셀럽 토크쇼"라고 설명했다. 팬미팅 행사를 열 때마다 직접 모든 내용을 기획, 감독하며 독창적인 콘텐츠를 만들어온 이동욱이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진행하는 토크쇼인 만큼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은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의 첫 번째 게스트는 배우다. 제주도에서 이동욱과 함께 촬영 중인 배우 공유가 목격된 가운데, 드라마 '도깨비' 이후 오랜만에 방송에서 보게 될 이동욱과 공유의 투샷에 관심이 집중 된다.

한편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시즌 1은 12부작으로 내년 2월 말까지 방송 된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12부작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