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건 학력 소환된 이유? 대학 시절부터 이어진 '미투' 실체

정가을 인턴기자 / 입력 : 2020.01.29 06:08 / 조회 : 4941
  • 글자크기조절
image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 씨가 지난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미투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미투' 폭로로 물의를 빚은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 원종건 씨의 추문이 대학 시절부터 불거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원 씨의 대학 동기라고 밝힌 한 일간지 기자는 자신의 SNS에 원 씨의 미투 논란과 실체를 언급했다. 그는 "원종건 씨 미투가 드디어 나왔다. 그 얘기들을 처음 들은 게 2015년이다"고 말했다. 해당 게시글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원종건의 전 여자친구가 데이트 폭력으로 인한 '가스라이팅' 피해를 주장한 뒤 곧이어 게재되었다.

기자에 따르면 원종건의 부적절한 성 추문은 그가 22살이었던 대학교 시절부터 불거진 것으로 밝혀졌다. 기자는 "(원 씨와) 같은 단과대를 다녀 듣지 않기 힘들었다. 대단한 비밀도 아니고 본인이 언행을 조심하지도 않았다"며 "영입 발표 보고 놀랐다. 두 세명만 붙잡고 물어봐도 알 얘기를 알아보지도 않고 데려다가 간판으로 썼다"고 전했다.

원 씨는 경희대학교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했으며 지난해 말 영입인재 2호로 민주당에 입당했다. 원 씨는 미투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당에) 부담을 드리는 일"이라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image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 씨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최근 일어난 본인의 미투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이날 원씨는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라면서도 "민주당에 들어와 남들 이상의 주목과 관심을 받게 된 이상 엄중한 책임과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게 합당하다고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2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원씨의 옛 여자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한 네티즌은 "원씨는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을 해왔고, '여성혐오'와 '가스라이팅'(가해·피해 상황을 조작해 상대방이 판단력을 잃게 하는 정서적 학대행위)으로 괴롭혀왔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김성환 민주당 대표 비서실장은 원 씨의 논란 이후 "검증 단계에서는 관련 문제를 인지하지 못했다. 그 영역까지 우리가 검증을 할 수 있는지를 미리 염두에 두지 못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