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오르테가, 하루만 입장 번복 "박재범에 사과 원해"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3.11 15:5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브라이언 오르테가 트위터


가수 박재범을 폭행했던 UFC 선수 브라이언 오르테가가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오르테가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토요일 밤 사건에 대해 박재범에게 정식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리안 좀비(정찬성)가 준비됐다면 언제든 싸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르테가는 전날까지도 박재범 폭행 사건에 대해 "통역가이자 K팝스타(박재범)를 때린 것은 사과하지만 선동가를 때린 것에 대해서는 사과하지 않는다"며 사과를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꿔 박재범에게 고개를 숙였다.


image
/사진=브라이언 오르테가 트위터


오르테가는 지난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8 경기에서 마주친 박재범의 뺨을 때렸다.

오르테가는 과거 박재범의 통역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범은 지난해 12월 UFC 부산 대회에서 정찬성의 통역을 맡았다.

당시 오르테가는 정찬성과 싸울 예정이었지만, 그의 십자인대 부상으로 대결이 무산됐다. 정찬성은 오르테가를 두고 "도망갔다"는 발언을 했고, 이를 접한 오르테가는 불쾌감을 드러내며 이후 마주친 박재범에게 폭력을 가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