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 추성훈과 1 대 5 팔씨름 포복절도..최고 7.7%[종합]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8.10 09:01 / 조회 : 72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베테랑 파이터' 추성훈이 사부로 등장한 '집사부일체'가 시청률 상승과 함께 안방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는 수도권 가구 기준 5.7%, 7.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직전 주인 지난 2일 방송분이 기록한 5.3%, 5.8%보다 0.4%포인트, 1.3%포인트 각각 상승한 수치다.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은 3.4%(수도권 2부 기준)로 시청률 상승세를 그렸고, 분당 최고 시청률도 7.7%까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첫 사부는 김동현과도 친분이 있는 베테랑 파이터 추성훈이었다. 멤버들은 김동현의 체육관에서 스파링 중인 추성훈을 발견하자마자 "큰일났다", "나갈까?"라며 두려워했다.

현역 선수 중 최고령이라는 추성훈은 여전히 압도적인 피지컬은 물론 왼팔 근육이 끊어지는 부상을 입었음에도 "수술해야 하지만 수술하면 오래 쉬어야 하지 않냐. 나도 이제 나이가 있어 나중엔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다"고 말해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20~30대 때에 비해 3배는 더 열심히 훈련해야 체력이 올라가는 게 느껴진다며 "열심히 해야하는 시간도 참아야 하는 시간도 많다. 링 위에 올라가면 나이가 없지않냐"라며 냉정하고 잔혹한 승부의 세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멤버들은 추성훈 표 로우킥 체험을 해보는가 하면 그가 매일 오전에 한다는 체력훈련을 함께 해보기로 했다. 고효율 운동들로 딱 20분만 한다는 '추킷 트레이닝'은 스키점프 스쿼트, 몽키점프, 와이드 스트레칭, 데빌 프레스 등 고강도의 동작들로 이뤄져 있었다. 추성훈은 "간단한 운동들로 구성할 수도 있지만 그럼 자기한테 지는 거다"고 말했다.

image
/사진='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이후 이승기는 "진짜 힘으로 붙으면 누가 이기냐"며 팔씨름 대결을 제안했다. 이에 김동현은 "형이랑 방송에서 팔씨름을 한 적이 있는데 그때 서로 버티다 상다리가 부러져서 끝났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멤버 전원과 추성훈의 5대 1 팔씨름 대결이 시작됐다. 추성훈은 자신있게 나섰지만, 멤버들은 추성훈에게 잠시 쉴 틈을 주지 않고 바로바로 경기를 이어갔다.

급기야 멤버들은 추성훈에게 달라붙어 그를 강제로 자리에 앉혔고, 추성훈은 "좀 쉬자고! 뭐야 이런 게 어딨냐"고 외쳤지만 결국 멤버들에게 패해 폭소를 자아냈다.

멤버들이 단합해 추성훈을 상대로 반전 승리를 거둔 이 장면은 큰 웃음을 안기며 분당 시청률 7.7%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추성훈은 시합 준비로 딸 사랑 양과 잠시 떨어져지내고 있다며 하와이에 있는 사랑에게 영상통화를 연결했다. 이에 어느덧 9살이 된 사랑과 아내 야노시호가 등장해 반가움을 더했다.

통화가 끝난 후 추성훈은 지난해 처음으로 자신의 경기를 직접 본 사랑이 당시 판정패를 당한 자신을 위로해주던 걸 떠올리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그런 추성훈은 "아버지로서 뭘 가르쳐줘야 하나 계속 생각했다. 사랑이한테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가자' 그걸 내 모습에서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김동현은 "30대에 접어들면 선수들은 은퇴를 고민하는데 형은 35세에 UFC에 진출했다. 형은 마흔이 되서도 계속 활동을 하니까 '나도 할 수 있다'는 힘을 줬다"고 했고, 양세형은 "오늘 사부님 얘기 듣고 나이를 먹는 것에 대해서 두려움이 없어졌다. 열심히 노력하면 나이는 문제되지 않는다는 것을 느꼈다. 그만큼 더 노력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