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이학주, 고경표 사망? 전달..'충격 엔딩' 첫 등장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10.15 10:47 / 조회 : 47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배우 이학주가 '사생활'에서 강렬한 첫 등장을 알렸다.

14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극본 유성열·연출 남건,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에서는 이학주가 강력계 형사 '김명현'역으로 분해 첫 등장, 남다른 포스와 충격 엔딩을 안겨준 것.

극 중 김명현은 방송 말미 경찰서에서 동료들과 함께 '경기 37번국도 교통사고'를 누가 담당해 연락할 것인지 정하는 모습으로 처음 얼굴을 비추었다. 연락 담당이 된 김명현은 주은(서현 분)에게 전화를 걸어 경찰서를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후 명현은 주은과 대면하게 되었고, 열흘 전 발생한 교통사고의 사고 경위를 설명해 주었다. DNA가 없어 운전자 신원을 파악하지 못하던 중 사고 현장 인근에서 정환(고경표 분)의 신분증이 발견, 사망한 운전자가 정환일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전해 이른바 '충격 엔딩'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학주는 강력계 형사 '김명현'으로 완벽하게 변신, 주은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전하며 첫 등장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전했다. 특히 이학주가 형사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녹아 들어 진중하게 사건 브리핑을 전하는 모습은 전작에서 보여줬던 캐릭터들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다가와 안방극장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매 회 반전의 반전을 선사하는 신선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명연기가 완벽하게 콜라보 된 '사생활'에 이학주가 새롭게 합류, 앞으로 극에 어떤 활력을 불어넣게 될 지 기대와 관심이 남다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