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 명품 조연 11人 메이킹 영상 대공개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4.14 14:16 / 조회 : 342
  • 글자크기조절
image


'태종 이방원'이 빛나는 조연들의 인터뷰가 담긴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연출 김형일, 심재현/ 극본 이정우/ 제작 몬스터유니온) 제작진은 완벽한 열연으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 조연들의 인터뷰와 가장 기억에 남는 명장면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앞서 방송된 '태종 이방원' 21회에서 26회까지는 권력을 사이에 놓고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진 이방원(주상욱 분)과 원경왕후 민씨(박진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뿐만 아니라 이방원에 의해 모든 것을 잃은 이성계(김영철 분)가 반란을 일으켰고, 치열하게 전투를 벌여 긴장감을 자아냈다. 또한, 양녕(이태리 분)이 이방원과 새로운 대립을 야기하며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공개된 영상에는 조선의 2대 왕 정종 이방과 역을 맡은 김명수가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방원과 왕위를 둘러싼 팽팽한 대립을 펼쳤던 그는 아버지 태조 이성계의 즉위식에 참여하지 못했던 장면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으며 삼엄한 경계 속 긴장감이 흐르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런가 하면 이지란(선동혁 분)의 아들이자 이방원의 의형제인 이화상을 연기한 태항호는 아버지 이지란이 세상을 떠났던 장면이 가장 인상 깊었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그는 "2년째 힘든 시국이 계속되고 있다. 많이 힘들지만 다들 힘내셨으면 좋겠다"라는 메시지를 남겨 보는 이들에게 응원의 기운을 전파했다.

또한 이성계의 심복이었지만 결국 이방원의 편에 선 조영무 역의 김법래는 무장이라 싸우는 장면 촬영이 많았다며 2차 왕자의 난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선정했다. 그는 "'태종 이방원'이 막바지로 가고 있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셔서 힘내서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끝까지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태우는 이숙번을 이방원의 칼이자 분신이자 이방원이 왕이 되기 위해 벌이는 핏빛 난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숙번이 첫 등장했던 장면과 1차 왕자의 난 당시 궁궐을 뚫고 들어가 승리한 뒤 함성을 지르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더불어 남성진(하륜 역), 이현균(박은 역), 노상보(민무질 역), 김태한(민무구 역), 정시훈(효령 역), 김민기(충녕 역), 이태리(양녕 역) 등은 시청자들의 향한 다양한 메시지를 이어갔다. 이들은 캐릭터 소개와 드라마를 사랑해주는 시청자들에게 전하는 감사 인사를 덧붙여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처럼 '태종 이방원'은 전개가 진행될수록 빛을 발하는 존재감과 극에 활기를 불어넣는 명배우들의 열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27회는 오는 16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