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칸 영화제 감독상..송강호 남우주연상 '영예' [종합]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5.29 04:51 / 조회 : 421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찬욱 감독, 송강호 /사진=/AFPBBNews=뉴스1=스타뉴스


박찬욱 감독이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했다. 송강호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28일 오후 8시 30분 제 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이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렸다.

이날 박찬욱 감독은 '아가씨' 이후 6년 만의 신작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의 영예를 안았다. 박찬욱 감독은 2004년 '올드보이'로 심사위원대상을 받고 2009년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은데 이어 13년 만에 다시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3번째 칸 트로피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찬욱 감독은 "코로나 시대를 겪으면서 우리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릴 때도 있었지만 하나의 단일한 공포와 근심을 공유하게 됐다. 영화도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대를 겪었으나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곳인지 깨닫는 계기가 됐다"라며 "우리가 이 질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고 믿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 감독은 "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아준 CJ와 미키 리(이미경 부회장) 정서경 각본가를 비롯한 많은 식구들에게 감사를 전한다. 그리도 무엇보다도 박해일 탕웨이 두 사람에게 보내는 저의 사랑은 뭐라 말로 할 수 없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송강호는 이날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브로커'는 아이를 키울 수 없는 사람이 익명으로 아이를 두고 갈 수 있도록 마련된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image
박찬욱 감독, 송강호 /사진=영상 캡처


송강호는 '괴물'(감독 봉준호), '밀양'(감독 이창동),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감독 김지운) '박쥐'(감독 박찬욱,) '기생충'(감독 봉준호)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에 이어 '브로커'로 8번째 칸 영화제에 초청 받은 끝에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게 됐다. 한국 배우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것은 송강호가 최초다. 앞서 지난 2007년 배우 전도연이 '밀양'으로 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송강호는 "너무 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함께했던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 씨에게 깊은 감사와 이 영광을 바치고 싶다. 이유진 영화사 집 제작사 대표를 비롯한 배급사 CJ ENM 관계자 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강호는 "저희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같이 왔는데 정말 큰 선물이 된 것 같아 기쁘고 이 트로피의 영광과 영원한 사랑을 바친다"라며 "수많은 영화 팬들에게 이 영광을 바칩니다"라고 덧붙였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