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한아름, 극단적 선택 위험 "화장실 가면.." 충격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6.03 20:07 / 조회 : 173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


걸그룹 티아라 멤버 출신 한아름이 다소 심각한 수준의 불안정한 심리 상태를 보였다.

한아름은 3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에서 남편 김영걸과 함께 부부 상담사를 찾아가 성격 검사를 받은 후 스스로를 돌아보고 배우자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상담사는 두 사람에 대해 "서로 공격성이 크다. 아내는 동등하길 원하지만, 남편은 가부장적이고 보수적"이라고 지적했다.

한아름은 "남편은 내가 하는 일의 단점만 본다"라고 답하며 "자기가 생각하는 것에서 벗어나면, 노력으로 보지 않는다. 감정을 떠나서 (관계도) 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후 공개된 한아름의 극단적 선택 수치는 정신병원에 입원해야 할 수준에 도달하며 충격을 안겼다.

한아름은 "화장실을 가면 그런 도구만 보인다. 그럴 땐 스스로가 무섭다"라며 "괜찮다고 생각하며 내 자신을 돌보지 않아서 지금에 이른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김영걸은 "직장인 우울증이 강하게 왔다. 아들이 아니었다면 나도 극단적 선택을 할 수도 있었다"라고 답했다.

상담사는 "싸우더라도 서로 존칭을 사용하고, 반복되더라도 감정 공유가 필요하다. 그리고 건강한 성생활도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