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김호중, 플라시도 도밍고와 함께한 무대에 눈물 글썽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07.31 19:25 / 조회 : 38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가수 김호중과 성악계 거장 플라시도 도밍고가 함께한 공연 현장이 전격 공개됐다.

김호중은 31일 오후 5시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 성악가로서의 저력을 여실 없이 보여줬다.

이날 김호중과 플라시도 도밍고의 클래식 공연 객석에는 김호중의 팬덤이 가득 모여 보랏빛으로 물들여진 가운데, 먼저 플라시도 도밍고의 무대를 지켜본 김호중은 "청년의 목소리 같다. 왜 대가라고 하는지 바로 옆에서 느꼈다"라고 감탄했다.

이어 플라시도 도밍고는 무대에 오르는 김호중을 위해 조언과 격려를 아끼지 않은 것은 물론, 응원에 힘입어 무대에 오른 김호중을 향해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와 환호가 끊이지 않았다.

첫 무대로 'Lucia Di Lammermoor'를 선보인 김호중은 강렬한 보이스와 함께 폭발적인 고음으로 전율을 선사하는가 하면, 그동안 김호중을 빛내준 'Nessun Dorma' 무대로 진한 여운을 이어갔다.

솔로곡을 마친 김호중을 향해 열렬한 환호가 쏟아진 가운데, 김호중은 플라시도 도밍고와 듀엣 무대까지 선보였다. 거장 플라시도 도밍고와 함께 무대에 오른 김호중은 눈물을 글썽이며 감격해했다.

김호중은 "도밍고 선생님과 이런 음악을 전해 드릴 수 있어서 나는 정말 행복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라며 감동한 것은 물론, 관객들은 진심 어린 김호중의 무대에 뜨거운 박수로 화답했다.

무대가 끝난 뒤 플라시도 도밍고는 "우리 무대는 매우 훌륭했다. 다음엔 우리 듀엣으로 함께하자"라며 김호중을 향해 극찬도 아끼지 않았다. 김호중은 "성악가와 트로트로 나뉜 김호중이 아닌 노래하는 김호중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최근 클래식 정규 2집 'PANORAMA'으로 돌아온 김호중은 앞으로도 다양한 음악과 활동으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