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하, 英밴드 뉴 호프 클럽과 첫 만남.."함께 음악 작업하고파"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8.09 08:00 / 조회 : 367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유하가 영국 밴드 뉴 호프 클럽과 화기애애한 만남을 가졌다.

유니버설뮤직에 따르면 지난 4일 YOUHA(유하)는 개인 스케줄을 소화하던 도중 서울 강남구의 한 촬영장에서 콘텐츠 영상을 찍고 있는 뉴 호프 클럽(New Hope Club)의 소식을 듣고 응원차 방문했다.

이들은 처음 만났음에도 오랜 친구처럼 친근하게 대화를 이어갔단 후문이다. 유하는 뉴 호프 클럽의 '페이체크(paycheck)' 한 소절을 노래하며 분위기를 밝게 이끌었다고. 특히 이를 들은 뉴 호프 클럽은 유하에게 음악 작업을 해보자고 제안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이들은 뉴 호프 클럽의 신곡 '게팅 베터(Getting Better)'는 물론, 유하의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까지 나눴단 귀띔이다.

한편 유하는 지난 2020년 데뷔 싱글 '아일랜드(ISLAND)'를 발매한 후 '오늘 조금 취해서 그래 (Abittipsy)', '품', '체리 온 탑(Cherry On Top)', '아이스티 (ICE T)' 등으로 특유의 유니크한 에너지를 발산해 화제를 모았다. 현재 새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완성도 높은 음원을 만들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뉴 호프 클럽은 기타와 브릿팝 사운드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영국 출신 밴드로 리스 비비(Reece Bibby), 블레이크 리처드슨(Blake Richardson), 조지 스미스(George Smith)로 구성됐다.

이들은 데뷔 앨범 '뉴 호프 클럽(New Hope Club)'으로 영국 앨범 차트 5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으며, 국내에서도 탄탄한 팬덤을 보유한 밴드다. 최근 신곡 '게팅 베터'를 발매, 현재 SBS M '더 쇼' 출연과 지난 6일과 7일 개최된 뮤직 페스티벌 '하우스 오브 원더'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내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