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거짓말하냐" 코드 쿤스트, 논란 자처한 사진 한 장

김노을 기자 / 입력 : 2022.09.24 12:15 / 조회 : 10734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코쿤 인스타그램
음악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코쿤)가 '개운함 논란'을 자처했다.

코드 쿤스트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푹 자고 개운한 모습으로 다녀온 팝업 스토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코드 쿤스트가 한 패션 브랜드의 팝업 스토어를 찾은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남다른 패션 감각을 뽐내 시선을 모았다.

하지만 코드 쿤스트의 글과 달리 다소 피곤해 보이는 눈과 힘 없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내기도. 이에 한 지인은 "형 좀 더 주무셔야 할 것처럼 나왔다"고 댓글을 남겼다.

네티즌들 역시 "이 남자에게 개운하다는 의미는 무엇일까" "왜 개운하다고 거짓말 하냐" "대체 피곤하면 어느 지경까지 가는 거냐" 등 재치있는 반응으로 댓글창을 가득 채웠다.

결국 코드 쿤스트는 "개운함 논란 발생 중이네"라며 자신이 자처한 논란을 인정해 큰 웃음을 안겼다.

한편 코드 쿤스트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으로 활약 중이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