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8일 최종전서 2023년 신인선수 입단식 개최

김동윤 기자 / 입력 : 2022.10.05 16:46 / 조회 : 1124
  • 글자크기조절
image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전경./사진=KIA 타이거즈
KIA 타이거즈가 2023년 신인 선수와 부모님들을 시즌 최종전에 초청한다.

KIA는 "오는 8일 오후 1시 20분 광주광역시 서구 기아 오토랜드 광주 대강당에서 2023년 신인 선수 입단식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입단식에는 최준영 대표이사와 장정석 단장을 비롯한 구단 임직원들이 참석해 2023년 신인 선수들의 입단을 축하할 예정이다.

입단식은 신인 8명(10라운드 김재현 전국체전 출전으로 미참석)에 대한 소개와 유니폼 착복식, 꽃다발 및 기념품(하만카돈 스피커) 전달 등 행사로 채워진다.

입단식을 마친 신인 선수들은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로 이동해 김종국 감독 및 코칭스태프와 상견례를 하고, 경기 전 그라운드에 나와 팬들에게 인사한다.

윤영철, 정해원, 김세일 등 신인 선수들은 KIA 유니폼을 입고 간단한 자기 소개와 함께 내년 시즌에 대한 당찬 포부를 밝힐 예정이다. 이어 신인 선수들은 부모님에게 큰 절을 올린 뒤 부모님과 함께 하는 시구·시포 행사를 갖는다.

2023년 신인 부모들이 시구자로 나서고, 신인 선수들은 부모님의 공을 받는 시포자로 나서 프로 선수로서의 출발을 알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