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가 '5강 희망'을 말하던 그때, KIA는 '매직넘버 1'로 대답했다

양정웅 기자 / 입력 : 2022.10.07 00:32 / 조회 : 2185
  • 글자크기조절
image
KIA 박동원이 6일 광주 LG전에서 8회말 2점 홈런을 치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가을에 접어들면서 치열하게 전개된 2022 KBO 리그 5위 쟁탈전이 이제 그 종착점을 바라보고 있다.

KIA 타이거즈는 6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홈경기에서 4-3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KIA는 선발 임기영이 1⅔이닝 만에 마운드를 내려가는 등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이미 2위가 확정된 LG가 선발로 내세운 중고신인 이지강에게 5이닝 1실점으로 막히면서 KIA는 시종일관 끌려갔다.

6회말 황대인의 적시타로 2-2 동점을 만들었지만, KIA는 7회초 채은성에게 솔로홈런을 맞으며 다시 리드를 내줬다.

그 사이 KIA 입장에서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KIA에 1.5경기 차 뒤진 6위에 위치한 NC 다이노스가 홈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경기에서 6-1로 이긴 것이다. 만약 KIA가 이대로 패배했다면 두 팀의 승차는 0.5경기까지 좁혀질 수도 있었다.

KIA의 경기 결과를 전달받지 못한 NC 선수단은 희망을 이야기했다. 이날 3안타를 때려낸 손아섭은 "포스트시즌이라는 건 한 경기든 두 경기든 굉장히 즐겁다"며 "그런 감정을 다시 느껴보고 싶은 건 당연하고, 끝까지 물고 늘어지겠다"고 말했다. 선발승을 거둔 드류 루친스키 역시 "오늘의 승리로 포스트시즌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image
NC 손아섭이 6일 창원 SSG전 종료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양정웅 기자
그러나 NC 선수들이 경기를 마치고 소감을 밝히던 시간, KIA는 결국 경기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 8회말 황대인의 안타와 대주자 김도영의 도루로 만든 1사 2루, 8번 박동원이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역전 투런 홈런을 뽑아냈다. KIA는 8회초 등판한 마무리 정해영이 9회를 삼자범퇴로 마무리, 끝내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이렇게 되면서 KIA는 시즌 69승 72패 1무(승률 0.489)로 5위 자리를 지켰고, NC는 시즌 66승 72패 3무(승률 0.478)로 1.5경기 차를 유지했다. 그러나 KIA가 승리하면서 5위 매직넘버는 '1'로 줄어들게 됐다.

만약 KIA가 남은 2경기에서 1승, 혹은 무승부 2번을 기록하거나 NC가 1패라도 추가하면 5위 자리는 KIA가 차지하는 것이 확정된다. 7일 KIA는 KT와, NC는 LG와 맞붙는다. 3위 자리를 지키기 위한 KT와 만나는 KIA가 불리하지만, 벼랑 끝에 몰린 NC의 처지는 더 위태로운 상황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