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성, "음주운전 사실...변명 無"→네티즌 싸늘 "반성해라" [스타이슈]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10.11 17:26 / 조회 : 770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룹 신화 신혜성/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룹 신화의 신혜성이 음주 운전으로 적발된 후, 네티즌들이 신혜성을 향한 싸늘한 시선과 함께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신혜성은 11일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 거부 혐의로 현행법으로 체포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날 오전 1시 40분께 서울 송파구 탄천2교에서 한 차량이 도로 한복판에 정차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차량 안에서 잠들어 있던 신혜성을 확인하고 음주측정을 요구했으나 이를 거부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경찰에 따르면 신혜성이 타고 있던 차량이 도난 신고가 접수된 차량임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 차량의 차주가 신혜성을 알지 못한나고 진술한 것을 확인, 신혜성이 이 차량을 탄 경위도 조사할 예정이다.

송파경찰서 관계자는 이날 스타뉴스에 "아직은 수사 초기 단계"라며 말을 아끼고 향후 신혜성에 대한 추가 소환 조사 계획 등에 대한 질문에 "전반적인 수사를 일단 진행해봐야 할 것 같다"라고 답했다.

신혜성이 음주측정 거부로 경찰에 체포된 소식이 전해진 후, 신혜성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는 11일 공식입장을 밝혔다.

라이브웍스컴퍼니는 "신혜성은 10월 10일 오후 11시경 강남구의 한 음식점에서 지인들과 모임을 가진 후 음주를 한 상태에서 음식점 발레파킹 담당 직원분이 전달해준 키를 가지고 귀가하던 중 도로에 정차한 상태에서 잠이 들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음주측정을 거부, 체포됐다"라며 "음주운전을 한 사실과 만취한 상태로 본인의 차량이 아닌지도 모르고 운전한 신혜성의 행동은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모든 분들께 너무나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신혜성 소속사의 공식입장 내용에는 신혜성의 '음주운전', '음주측정 거부' 등을 인정한 내용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신혜성의 이번 음주운전, 음주측정 거부 등의 혐의를 두고 그가 과거 물의를 일으킨 것도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신혜성은 2007년 4월 14일 술에 취해 운전한 혐의로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불구속 입건돼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이와 함께 과거 원정 도박 혐의도 재조명 됐다.

신혜성의 이번 음주운전, 음주측정 거부 등의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가운데,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신혜성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많은 네티즌들이 "반성해라" "신화의 끝을 이렇게 망치니까 좋아요?" "음주운전 빠이" "정신 차려요" "이 정도면 연예계 퇴출감" 등 비난성 댓글을 달았다.

이 뿐만 아니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신혜성의 이번 사건을 두고 비난했다.

최근 연예계 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 강화의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그를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