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을 FIFA 랭킹 최악인 가나가 이겼어” 탄탄한 선수단 주목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29 14:42 / 조회 : 267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FIFA 랭킹이 의미가 없다는 의견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가나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예선 2차전에서 2-3으로 패배했다.

가나는 2골을 먼저 기록하고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조규성에게 내리 실점하면서 경기는 원점이 됐다.

하지만, 가나의 뒷심이 빛을 발했고 세 번째 골을 터트리면서 3-2 승리를 거머쥐었다.

가나는 61위로 카타르 월드컵 출전팀 중 FIFA 랭킹이 가장 낮다. 훨씬 높은 순위인 28위 대한민국을 꺾어 시선을 끌었다.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는 “FIFA 랭킹에 따르면 가나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최악의 팀이다. 대한민국보다 훨씬 낫다”고 주목했다.

이어 “그렇다면 가나의 대한민국 제압을 큰 이변의 목록에 추가해야 할까?”라며 반문했다.

그러면서 “아니다. 가나의 전력을 살펴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주전으로 뛰는 선수들이 많으며 프랑스, 스페인, 스위스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다. 가장 흥미로운 재능 중 한 명인 모하메드 쿠두스는 아약스를 통해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했다”고 탄탄한 스쿼드를 조명했다.

이와 함께 “가나는 세계 무대에서 경험이 많은 선수들도 가득하다. FIFA 랭킹은 이것을 반영하지 않았다”고 단순한 순위에 불과하다고 언급했다.

가나는 FIFA 랭킹이 카타르 월드컵 출전팀 중 가장 낮지만, 토마스 파티(아스널), 조르당 아예우(크리스탈 팰리스), 다니엘 아마티(레스터시티), 이냐키 윌리엄스(아틀레틱 빌바오), 타리크 램프티(브라이튼 알비온) 등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많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