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준맘' 박세미 "유인나·신동엽 닮은꼴..4잡 뛰며 연기학원 다녔죠"[설날인터뷰②]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3.01.21 10:24 / 조회 : 435
  • 글자크기조절
image
코미디언 박세미 설날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인터뷰①에 이어

"나 완전 기절이잖아~"

코미디언 박세미(32)가 제1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공채 코미디언 출신도 아니었고 별다른 방송 출연도 없었던 박세미가 기회의 땅 '유튜브'에서 대형 스타가 됐는데, 그 발판은 180만 구독자의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공개했던 '05학번 이즈 히어'였다. 시즌1 격인 '05학번 이즈 백'에서 김민수, 이용주, 정재형, 김해준, 이은지가 주목 받을 당시 박세미는 반유니(김진주 분)의 친구로 잠깐 등장하는 감초 정도였는데, 시즌2 '05학번 이즈 히어'에선 단번에 주인공 자리를 꿰찼다.

박세미가 연기한 류인나 캐릭터는 '05학번 이즈 히어'에서 과거 양아치였던 배용남(이용주 분)의 아내로 등장해 반전 전개로 팬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동시에 류인나는 자칭 타칭 '유인나'를 연상시키는 외모로 '송도 신도시맘'의 하이퍼 리얼리즘 연기를 펼쳐 뜨겁게 호응을 이끌었다. 류인나는 '요즘 맘'스러운 꾸안꾸 원피스 패션으로 공감을 자아내면서 아기를 키우느라 늘어난 인대를 잡을 손목 보호대 착용, 시그니처인 '메롱' 포즈 등으로 쉴 틈 없는 웃음을 뽑아냈다. 서준맘 특유의 말버릇 "내가 우리 동네에서 완전 이거(대장)잖아", "완전 기절이잖아" 등도 정겨운 유행어가 됐다.

서준맘의 인기로 박세미 개인 유튜브 채널 '안녕하세미'도 덩달아 구독자가 폭발했는데, 현재 구독자 수는 10만명을 향해 가고 있다. 과거 각종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던 박세미는 자신의 친화적인 성향을 살려 유튜브 활동 외에도 라이브 커머스 등의 활동까지 다양한 러브콜을 받는 중. 그의 현란한 말솜씨로 대형마트 인기템, 면세점 추천템, 일본 여행 추천템을 듣고 있자니, 구매까지 손이 안 뻗을 수가 없다.

스타뉴스가 설날에 보고 싶은 연예인으로 박세미를 만나봤다.

image
코미디언 박세미 설날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박세미가 생각하는 서준맘만의 매력은?

▶서준맘의 매력을 비유하자면 '배꼽떼', '머리 안 감았는데 머리 긁었을때 손에서 나는 쉰내 같은 사람'의 매력이 있다. 서준맘은 고급스럽고 싶어하지만 고급스럽지 않다. 하지만 속을 까보면 또 정이 있다. 싫다가도 좋은 매력이 있다.

-서준맘의 매력이 무궁무진하다. 캐릭터, 콩트 아이디어는 어떤 식의 과정을 거쳐 탄생하는 편인지?

▶서준맘은 관계에 따라 달라지는 캐릭터다. 화났을 때 시누이와 붙었을 때의 모습 등이 많다. 서준맘 캐릭터는 피식대학과 회의를 하는 경우도 있고 아니면 큰 틀만 주고 나에게 맡기는 경우도 있다. 시누이 편은 우리가 많은 얘기를 했다. 정구(김해준 분)랑 같이 나올 거라는 상황만 주기도 했다. 저희가 티키타카 하면서도 재미있는 게 많이 나왔다. 그래서 피식대학이 잘 된 것 같다. 우리는 대본이 상세한 게 잘 없다. 같이 하는 분들이 '느낌'으로 가자고 하고 '세미야 별로야'라고 안 하고 장면을 다 살려준다. 그래서 용주오빠가 화 풀어줄 때도 내가 자연스럽게 웃참할 수 있었다.

-'05학번 이즈 히어'의 개그 소스는 어떻게 얻는 편인가.

▶그런 틀은 피식대학이 만들고 이후에 내가 같이 만든다. 그래서 앞으로 이야기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사실 나도 촬영 직전에 듣는 경우가 많다.(웃음)

image
박세미 개그 공연 무대 /사진=박세미


-배우 유인나, 코미디언 신동엽과 닮은꼴로도 주목 받았다. 닮은꼴 당사자를 실제로 만나보거나 당사자의 반응을 들은 적이 있을까.

▶사람들이 이제 유인나 씨를 봤을 때 내 얼굴이 보인다고 하는 게 킹받는 포인트가 된 것 같다. 지인들이 보고서 연락이 오는데 나에게 진짜 짜증난다고 하더라.(웃음) 아직 유인나 씨로부터 소송이 안 들어온 거 보니 기분이 안 나쁘신가 보다.(웃음) 그밖에 닮은꼴로는 최강희 씨, 체리필터, 신동엽 선배, 만화캐릭터 마이크, 사이클롭스 등을 들었다. 그냥 눈 한 개 있는 캐릭터들은 다 나를 닮았다고 하더라. 그래도 캐릭터들이 호감이어서 다행이다. 아 처음에 나를 본 분들은 영상에 어플을 썼냐고도 묻더라. 하지만 나는 3년 전에 이미 그런 반응이 올 거라고 예상했다. 매력 있다는 반응이 나의 빅픽쳐였다.

-활동하며 기억에 남는 네티즌 반응, 뿌듯했던 응원 댓글이 있다면?

▶반응을 다 찾아보는데, 매일 네이버에 '서준맘'을 찾아보고 댓글을 다 읽는다. '서준맘이 알려준 거 샀어', '좋더라' 등의 반응도 뿌듯했다. 내가 의도한 킬링 포인트가 아닌 게 많이 터지더라. 매회 반응이 뿌듯하다. 정구랑 붙었을 때, 시누이랑 했을 때의 편을 특히 걱정하고 모니터링을 했는데 다행히 공감을 많이 해주시더라. 우러나오는 연기를 하고 있고, 절을 하며 살고 있다.

-서준맘으로 인기를 얻고서 부모님도 좋아하실 것 같다.

▶너무 좋아하신다. 저희 집이 정말 못살았는데 한 번도 '그만 하고 돈 벌어와라'라고 말을 하시지 않았다. 지금 생각하면 너무 감사하다. 내가 연기학원도 다녔는데 빚까지 져서 '4잡'(한 번에 네 곳에서 일함)까지 하면서 돈을 보태서 학원을 다녔다. 이 일을 행복하게 할 수 있어서 감사한데, 전부터 엄마가 '넌 될 줄 알았다'고 말했다. 내가 대학시험, 공채시험을 떨어지는 걸 봤는데도 그랬다. 엄마가 지인에게 '나는 언젠가 세미가 될 거라고 믿었다'고 하더라. 지금은 공채로 갈 수 있는 루트가 없어졌는데 다행히 많이들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지원을 받지 못하는 환경이었기 때문에 나는 '망했다'라며 살 겨를조차 없었다.

image
코미디언 박세미 설날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서준맘으로 화제가 된 게 2022년인데, 지난해 사주를 좀 봤는지.

▶용한 데를 몇 군데 갔는데 다들 내게 30대에 풀린다고 하더라. '정상 사주'(정상에 오를 사주)라고 하더라. 돌고 돌아서 고생하고 올라간다고 하더라. 기대치 않은 위치에 올라가서 다행이라 생각한다. 뿌듯하고 너무 행복하다. 그동안 한시도 허투루 안 쓰고 살았다.

-'군고구마 메컵하면서 눈물한바가지'라는 메이크업 하면서 구독자들의 고민 상담을 해주는 기획도 있었다. 30대 중반까지 고생한 한 구독자의 사연을 읽으며 공감한 듯 눈물을 보이기도 했는데, 박세미의 진심이 담긴 콘텐츠에 많은 사람들이 감동했다. 고민상담 콘텐츠는 향후에 계속 할 생각이 있는지?

▶고민상담 콘텐츠는 일단 1회성이었다. 댓글 반응이 너무 좋더라. 24살 구독자 분도 고민을 하고 있더라. 서준맘은 고민에 얽매인 분들에게 '됐어! 고민하지마!', '넘겨!'라고 말해준다. 그 영상이 30만 뷰가 넘게 나왔더라.

-고민상담 내용이 명쾌한 걸 보니 인생 경험을 많이 한 것 같아 보였다.

▶세상에서 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는 다 한 것 같다. 틈나는 시간에 무조건 아르바이트를 했다. 극장 생활 외에 새벽에도 일을 했다. 나는 재수할 수 있는 돈이 없어서 1년 동안 재수학원비를 벌었다. 극장에 들어가서 생활을 하려면 또 돈이 있어야 했다. 중3 때부터 패스트푸드점, 편의점, PC방, 아이 엄마들을 상대로 한 일 등 여러 아르바이트를 했다. 카페도 야간, 오전, 오후 일을 다 했다. 내가 어머니들에게 잘해서 사장님이 예뻐했고 '일 참 잘한다'라고 해줬다. 고무장갑도 안 끼고 일을 많이 하니까 손은 금방 늙었다. 부모님 노후도 내가 걱정해야 하는 걸 생각하며 살았는데 이제와서 보니 여러 일을 해봤던 게 나에게 너무 도움이 되더라. 어머니는 '해준 것도 없는데 잘 커줬다'면서 나에게 너무 미안해한다.

-인터뷰③에서 이어짐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