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수' 박정민 "김혜수 선물에 냉장고 꽉 차..무한 칭찬에 힘 났죠"[인터뷰②]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07.24 13:3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박정민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밀수' 개봉 관련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정민은 극 중 카리스마 있는 춘자(김혜수 분)와 진숙(염정아 분) 사이에서 찍 소리 한 번 못해보고 막내 역할에 충실해온 장도리 역을 맡았다. '밀수'는 바다에 던져진 생필품을 건지며 생계를 이어가던 사람들 앞에 일생일대의 큰 판이 벌어지면서 휘말리는 해양범죄활극. 오는 26일 개봉. / 사진제공 = 샘컴퍼니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박정민이 내로라 하는 선배들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24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밀수'(감독 류승완)의 배우 박정민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밀수'는 바다에 던져진 생필품을 건지며 생계를 이어가던 사람들 앞에 일생일대의 큰 판이 벌어지면서 휘말리는 해양범죄활극. 춘자(김혜수 분)와 진숙(염정아 분)을 보필하며 밀수판을 배우다 야망을 갖게 되는 막내 '장도리'로 분한 박정민은 캐릭터 특유의 순박한 표정과 말투는 물론, 점차 야망을 가지게 되는 입체적인 모습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한층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냈다.

김혜수부터 염정아, 조인성, 김종수 등과 호흡을 맞춘 박정민은 "워낙 아우라와 에너지가 크신 선배들이니까 그걸 반감시키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은 했다. '그거에 쩔쩔매서 연기를 잘해내지 못하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은 했고, 감히 이기겠다는 생각은 안 했던 것 같다. 제가 어떻게 조인성을 이기겠냐"라고 웃었다.

이어 "제가 원래 사람 눈을 잘 못 쳐다보는데 연기할 때는 눈을 쳐다봐야 한다. 나이트클럽에서 춘자(김혜수 분)와 진숙(염정아 분), 권 상사(조인성 분)까지 넷이 함께 하는 신이 있었는데 거기서 선배님들 눈이 압도적이었다. 카메라 뒤에 김혜수, 염정아, 조인성의 눈이 아니라 각자의 역할로 계셨다"며 "제가 거기서 뭔가 휘저어야 하는 상황인데 초반에 헤맸던 것 같기도 하다. 너무 압도적이어서 놀랐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종수에 대해서도 "제가 후반부에 선배님에게 얻어맞고 이런 신에서 헤맸던 적이 있는데 선배님의 압도적인 연기와 에너지에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현장에서 많은 칭찬을 들었다는 박정민은 "(김) 혜수 선배님은 '밀수'에서 박정미니 연기하는 장도리가 너무 좋으신 것 같다. 항상 너무 좋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고, 촬영 끝나고 '파우스트'라는 연극을 보러 갔는데 선배님이 계시더라. 거기서도 제 칭찬을 해주셨는데 무슨 대답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항상 '감사합니다'라는 대답으로 일관하는데 선배님들의 칭찬에 힘이 많이 났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염정아 선배님은 '정민이는 너무 예쁘다. 공부 잘해서 예쁘다'라고 하시더라. 식혜도 보내주시고, 명절 선물 보내주신다. 또 내가 시키지 않은 뭔가가 집 앞에 와있으면 다 혜수 선배님이 보내주신 것"이라며 "냉장고를 하나 더 사야 하나 싶을 정도로 많이 왔다. (조) 인성이 형도 감사한 게 영화 '더 킹' 때 처음 뵀는데 그때 그렇게 많이 뵙지 못했다. 근데 살갑게 대해주시면서 그 이후로 연락도 많이 주시고 친한 사이가 됐다. 선배님의 출연 소식에 마음이 편했다"고 전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