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골 때문? 英매체, 황희찬에 놀란 건 따로 있다 "비 오는 날에도 팬 서비스, 그는 톱 가이"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3.10.03 18:35
  • 글자크기조절
image
지난 맨시티전을 마치고 팬 서비스를 보여준 황희찬. /사진=울버햄튼 SNS 캡처
image
황희찬. /AFPBBNews=뉴스1
엄청난 골 폭풍을 몰아치고 있는 '황소' 황희찬(27·울버햄튼). 하지만 현지매체가 그에게 놀란 건 따로 있었다. 변함없이 꾸준히 보여주는 팬 서비스 때문이었다.

영국 지역지 몰리뉴 뉴스는 2일(한국시간) 직전 리그 일정 맨시티전에서 골을 넣은 황희찬의 활약을 소개하면서 "황희찬은 경기장 밖에서도 자신의 클래스를 선보였다"고 소개했다.


지난 달 30일에 열린 울버햄튼과 맨시티 경기. 황희찬은 치열한 승부가 끝난 뒤 피곤했을 법 했지만, 그는 오랜 시간 활짝 웃으며 폭풍 팬서비스를 펼쳤다. 자신을 응원하기 위해 영국까지 찾아온 한국 팬들을 위해 한 명 한 명 유니폼에 친절하게 사인해주었고, 팬들의 이름이 맞는지 또박또박 되묻는 섬세함까지 보였다.

평생 간직할 기념사진을 함께 찍는 것도 잊지 않았다. 황희찬은 어린이들과도 사진을 찍으면 소중한 추억을 선물했다. 울버햄튼 구단은 이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식 SNS에 업로드해 공유했다.

매체는 "황희찬이 경기가 끝난 뒤에도 경기장에 남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면서 "황희찬은 프리시즌 루턴 타운과 경기에서도 비가 오는 날임에도 팬들과 함께 했다"고 전했다.


image
팬 서비스를 보여준 황희찬. /사진=울버햄튼 SNS
image
황희찬(왼쪽)의 골을 축하해주는 울버햄튼 동료들. /AFPBBNews=뉴스1
황희찬은 팬들에게 친절하기로 유명한 선수다. 울버햄튼 경기뿐 아니라 한국 대표팀 경기에서도 팬들을 만나면 폭풍 팬 서비스를 펼친다. 지난 6월 페루전에 앞서 보여준 팬 서비스도 한동안 화제였다. 다른 선수들은 대표팀 버스에 빠르게 올라탔지만, 황희찬은 팬들의 부름에 그냥 지나칠 수 없었는지 사인을 해주는 자상함을 보였다.

이런 모습들을 계속 보여주자 영국 언론도 황희찬의 친절한 팬 서비스에 놀라움을 나타낸 것이다. 몰리뉴 뉴스는 "황희찬은 경기장 위에서 맹활약을 보여주고 있을 뿐 아니라,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황희찬은 최고의 남자이며 이런 장면들은 항상 눈에 띈다"고 칭찬했다.

image
황희찬의 골 세리머니. /AFPBBNews=뉴스1
image
펄쩍 뛰어오른 황희찬. /AFPBBNews=뉴스1
대한민국 공격수 황희찬은 리그 7경기에서 4골을 뽑아냈다. 지난 2021~2022시즌에 세운 자신의 EPL 한 시즌 최다 5골 기록을 일찌감치 넘어설 기세다. 황희찬은 직전 경기 '끝판왕' 맨시티를 상대로도 폭풍활약을 펼쳤다. 스코어 1-1이던 후반 21분 천금 같은 결승골을 뽑아냈다.

경기 전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황희찬의 이름을 몰라 '코리안 가이'라고 불렀는데, 경기 후에는 '황'이라고 똑바로 불렀을 정도로 뛰어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덕분에 울버햄튼도 거함 맨시티를 2-1로 잡아냈다. 하위권에 머물렀던 울버햄튼은 맨시티전 승리를 추가해 2승 1무 4패(승점 7)를 기록, 리그 15위로 올라섰다.

image
경기에 집중하는 황희찬. /AFPBBNews=뉴스1
image
황희찬(왼쪽)이 득점에 성공하자 울버햄튼 선수들이 축하를 건네고 있다. /AFPBBNews=뉴스1
기자 프로필
이원희 | mellorbiscan@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